내 안에 누룩을 제하고 다시 보좌 앞에 섭니다.

내가 아픔을 느끼는 것은 내가 아직 꺠끗함을 얻지 못함이요

내 마음이 요동함은 내 믿음이 아직 연약하기 떄문입니다.

 

지존자의 은밀한 곳에 내가 거주하기 원하며 오직 전능자의 그늘 아래에서 살기 원합니다.

 

내 영혼이 이제 당신을 향하며

내 입술이 당신의 이름만을 부르며

내 손이 합하여 주께 간구하나이다.

 

고개를 쳐 들어 다시 세상이 들어오면

다시 눈 감아 당신이 세상 위에 있도록

나의 삶을 기도되게 하여 주소서.

 

내 안의 때를 보여 주신 주님

사랑합니다.

 

내 안에 누룩을 제하고

이제 다시

보좌 앞에 나아갑니다.

'개인 글 모음  > 2012~'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학도  (0) 2014.02.05
몸부림의 글  (0) 2014.02.05
누룩  (0) 2012.11.26
아빠 하나님  (1) 2012.11.21
산처럼 바위처럼  (0) 2012.10.11
성령의 시대에...  (0) 2012.10.1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