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92019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  

신학도

 

인생을 내어놓고 그 길을 가리라

맘 먹은 지도 수백일.

내 하나 인생이야 아무것도 아니라고

그냥 사명을 쫓으리라 했지만

하루 하루 살아가는 삶이 버겁다.

 

뒤를 보지 말고 그저 나를 따르라는

그 말씀이 이젠 하루하루

나를 체념케하는 그런 몸부림...

 

하루에 하나씩 썩어져가는 가슴이야

시간을 기울여가며 견딘다지만

갈길 몰라 멈추어 있는

발걸음은 어떡해야 떼어버릴수 있을까.

 

옛날이야 썩은 가슴하고 한 달란트 상금하고

바꾸는 듯한

멋쩍음이라도 있었건만

이젠 아무리 가슴을 썩혀봐야

남는건

또 하루의 한숨...

 

이게 정금인가, 이게 그냥 연단인가...

그냥 광야가운데서 죽어 없어지는

숱한 먼지중의 하나가 될까

빈 가슴은 애타건만

멀리

내 길을 인도하는 분은

인기척조차 없다.

 

 

'개인 글 모음  > 2012~'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님은 제게  (0) 2015.12.10
신학도  (0) 2014.02.05
몸부림의 글  (0) 2014.02.05
누룩  (0) 2012.11.26
아빠 하나님  (1) 2012.11.21
산처럼 바위처럼  (0) 2012.10.11
Posted by 소리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