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부림의 글

 

 

글을 쓰자

글로 몸을 씻자

흑연으로 떼를 밀자

 

글 없는 한숨이라야 흔적조차 없는 먼지

한 글자 흔적이라도 남겨야 후회조차 미련없지.

 

솔직한 글자 하나 남기기 위해

책을 펴고 기도를 하고 그리고 삶을 산다.

위선 없는 글을 위해

몸부림치는 하루를 산다.

 

나 같은 글장이에게 삶은

그저 한 글자 시를 위한 그런 몸부림.

하나의 글자를 위해 또 몇 해를 지나왔네.

 

 

지우고 또 지워

처음 글자 알아보지도 못할 그런 누더기 삶이라지만

지우면 지울수록

내 삶은 또렷해 간다.

내 길을 좁아져 간다.

 

 

 

 

그렇게 길을 걸으며

오늘 또 몸부림치는 글을 쓴다.

 

 

 

   

'개인 글 모음  > 2012~'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님은 제게  (0) 2015.12.11
신학도  (0) 2014.02.06
몸부림의 글  (0) 2014.02.06
누룩  (0) 2012.11.27
아빠 하나님  (1) 2012.11.22
산처럼 바위처럼  (0) 2012.10.1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