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개인 글 모음 /Journey to the self7

6. 알레데이아 6. 한 사람이라도 날 기다리고 있다면 그것은 하나님의 뜻이야-인하대 성경모임 알레데이아 첫 시작은 창대했다. "숨지말고 나와 하나가 되자!"라는 슬로건 아래, 30여명 넘는 한 과의 인원이 한 자리에 모여 영문과 안의 새로운 신앙모임을 시작했다. 예배를 드리고 세미나를 개최하고 정기적인 신문도 제작했다. 대학원생에서부터 2학년 학우들까지, 동기 선배 할 것 없이 모여 첫 예배를 드렸다. 우리 과에 그렇게 기독교 친구들이 있는지 잘 알지 못했었다. 많은 친구들이 감격했고 모임을 더 자주하자는 제의도 들어왔다. 그렇게 1주일에 두 번씩 모여 성경을 나누었고 또한 포스트 모더니즘이던지 C.S. Lewis의 책을 원어로 읽으며 신앙을 나누었다. 방학 때는 엠티를 가고 또 기도회를 했다. 대학 4학년 여름에 난.. 2016. 6. 30.
5. 내가 너의 관객이 되고 천사들이 너의 그룹이 되어 줄께.. 5. 내가 너의 관객이 되고 천사들이 너의 그룹이 되어 줄께.. 중고등학교 시절 난 음악에 미쳐있었다. 중창단과 성악을 하면서 무대를 꿈 꾸었고 기타를 치며 노래를 하면서 또 성격이 좀 다른 열광적인 무대를 누렸다. 서울의 크고 작은 무대를 다니며 노래를 했고 고 2 때는 수학 선생의 교회에서 솔리스트로 오라는 청이 들어오기로 했다. 당시 고등학생에게는 기대 할 수 없었던 사례금도 약속받았다. 그러나 개척교회의 멤버로서 난 우리 교회를 떠날 수 없었다. 대학에 와서도 난 대학가요제에 출전하는 것이 꿈이었고 학교 앞 카페에서파트타임 노래를 부르며 가수의 꿈을 키우기도 했다. 군대에서는 우정의 무대에 나가 마지막 결선에 까지 나가 스포라이트를 받기도 했다. 군대의 군인 교회에서부터 난 성가대 지휘자로서 사역.. 2016. 6. 24.
4. 네 목회의 비전이 무어냐? 4. 네 목회의 비전이 무어냐? 서울 신학대학원에 입학해서 어느 수업인가 첫 시간에 들어갔더니 교수님께서 “너희도 이제는 목사가 되기 위한 길로 들어섰으니 확실한 비전을 두고 살아가야 한다. 목회에 대해서, 교회에 대해서 자신이 가지고 있는 비전이 무엇인지 기도하고 생각해보고 제출하도록!” 하셨다. 기독교 상담을 공부하기 위해 신학대학원에 들어오긴 했지만 한 번도 내가 목사가 되어서 목회를 하는 것을 그려본 적이 없었다. “어떤 목사가 될까…… 어떤 교회의 목사가 될까…” 제출날짜가 가까워 오자 사람들은 숙제를 준비할 겸, 자신의 비전도 세울 겸, 나름대로 교회를 탐방하기도 하면서 비전을 세워가고 있었다. 학교 화장실에는 ‘5만 명의 교회를 품을 수 있는 목사가 되게 하소서’ 라는 낙서가 붙기도 하였다... 2016. 6. 16.
3. 첫사랑……실패 첫사랑……실패 내 청춘의 이상은 첫사랑과 결혼하는 것이었다. 그리스도인으로서 모든 사랑을 품을 수 있는 사람이 되어야 하지만 내가 평생 가장 가까이서 함께 할 수 있는 사람은 한 명, 한 번 이길 소원했다. 그것이 순수라고 믿었고 순결이라 생각했다. 이런 개방적인 시대에 난 나의 이상을 스스로 기특하고 대견하게 생각했다. 하나님도 이 생각을 얼마나 기뻐하실까! 대학 생활 중에 난 여러 번의 연애의 기회를 스스로 포기해버렸다. 괜찮은 친구들도 막상 평생을 같이할 바로 그 사람이라고 생각하기에는 받아들이기 힘들었다. 27살, 대학교 졸업할 나이에 난 내가 생각하기에 “평생을 같이 해도 좋을 바로 그녀”를 만났다. 나의 눈에 비친 그녀는 하나님의 말씀에 절대 순종하며 그러면서도 여성적인 매력을 가지고 있는, .. 2016. 6.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