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92019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  

기도하는 데 오늘은 하나님 아버지...하고 부르는데

자꾸 아빠, 아빠하는 소리가 나왔다.

나이 사십에...아빠하며 부르는 기도소리가 우습기도 하지만 마음은 울었다.

아빠, 아빠 하는 소리만 수십번, 수백번 반복하다가

그 품에 안겼다.

내가 기댈 수 있는 분.

내가 의지할 수 있는 분.

내가 맘 놓고 울 수 있는 분.

내가 솔직할 수 있는 분

내가....

그냥 발거벗고 다가가 내 모습 다 보여줘도 날 사랑해 주시는 분.

내 아빠..

아빠 하나님...

'개인 글 모음  > 2012~'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몸부림의 글  (0) 2014.02.05
누룩  (0) 2012.11.26
아빠 하나님  (1) 2012.11.21
산처럼 바위처럼  (0) 2012.10.11
성령의 시대에...  (0) 2012.10.10
내가 할 일과 그 분이 할 일  (0) 2012.10.10
Posted by 소리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