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19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채 찍 질

 

죄인인고로

날 다스리는 건

항상 채찍질이지.

 

쉴만할랴면

조여드는 채찍질로

난 또 다시 아파해야만 하네.

 

허지만

그 채찍질이라도 없었으면

난 당장 죽어 없어졌을 걸...

그냥 엎어져 잠들다 없어질 인생인걸...

 

나에게

이젠 다른 죄인 치라하는

채찍이 주어졌지만

내 눈에 보이는 죄인일랑

나밖에 없는 걸..

나밖에 없는 걸...

 

그거 알아?

스스로 치는 채찍이란게 얼마나 아픈 것인걸...

그래도 내가 날 아파하며

칠라치면

오늘 할 일

내게 주어진 일

다한 것 같아

조금은 쉴 수 있지..

 

죄인인고로

내 곁에 항상 있는 것

항상 채찍질이지

그날까지

그날까지...

 

 

 

'개인 글 모음  > 2000-2003 신학교시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광야길  (0) 2012.08.28
가시  (1) 2012.08.28
고백  (0) 2012.08.28
채찍질  (0) 2012.08.22
꿈아, 나의 생아  (0) 2012.08.22
Posted by 사용자 소리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