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아, 나의 생()

 

꿈을 꾼다.

이제 내가 사는 하늘에 맞닿아

내가 살아가야할 삶을 꿈꾼다.

 

예전엔 몰랐지...

이런 게 인생인지....

조금은 두렵게 이제

하늘 아래 나를 염려하지만

그래도 잊을 수 없는 것

이제 다시 꿈을 꾼다.

 

가슴이 아파 내 한 인생

바라보기도 힘들다는 것을...

주님 내게 다른 인생까지 맡으라 하지

한 인생만 나를 도와 달라고 했더니

그 인생 까지 나보고 맡으라 했지...

 

그래도

그래도

꿈을 꾼다.

변하지 않는 소망.

그가 나에게 준

내 삶에 약속.

하늘 아래 날마다 여위어가는

초라함 이지만

그 안에 숨어 있는 내 삶의 꿈은

점점 더 빛나기만 한다.

 

'개인 글 모음  > 2000-2003 신학교시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광야길  (0) 2012.08.28
가시  (1) 2012.08.28
고백  (0) 2012.08.28
채찍질  (0) 2012.08.22
꿈아, 나의 생아  (0) 2012.08.2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