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82019  이전 다음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광 야 길

 

광야길 40

석 달이면 될 길을

한 해를 넘기고

또 한해를 넘기고

어느덧 사십 해를 넘겼지.

 

시간이 지났어도

내 알고 있는 식구들 다 들어갔으면 좋았을걸

이제 남은 건 자네와 나 이렇게 두 사람뿐이야.

 

그렇게 높아만 보이던 어르신도

이젠 하늘 아래 인생으로 쓸쓸해지고

이제 우리가 이 어린 자들을 이끌어야 한다네.

 

광야길 40

이리 길진 몰랐지.

조금만 지나면 길이 뚫리리라.

조금만 지나면 문이 열리리라.

 

그러나 한 사람도 더러운 자 용납지 않으셨네

더러운 자에게 거룩을 담을 수 없다고

마지막 한 사람 떠나갈 때

그 분 너무도 힘든 침묵을 지켰지.

 

내 안에 정말 당신을 사랑하는 마음이 있었는지

내 안에 정말 그런 진실 담을 수 있는지

나도 모르던 그런 기쁨을 당신은 이제 알게 하셨지

 

광야길 40년 석 달이면 갈 길을

이제 비로소

들어왔네. 사랑 때문에

나에 대한 당신의, 당신에 대한 나의...

'개인 글 모음  > 2000-2003 신학교시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광야길  (0) 2012.08.28
가시  (1) 2012.08.28
고백  (0) 2012.08.28
채찍질  (0) 2012.08.22
꿈아, 나의 생아  (0) 2012.08.22
Posted by 소리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