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19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고 백

 

항상 당신을 품고 산다 했습니다.

내가 사는 것도 당신을 위해서라

내가 서 있는 것도 당신의 덕이라고

항상 마음속에서부터 외쳤습니다.

 

당신이 시킨 일이라고

힘든 일, 마치 기뻐하는 양

당신 앞에 내 의()를 드렸지요.

 

가슴팍엔 성경책 하나 들고

사람들 만날치면

그 속에 사람들 얘기하며

당신의 삶을 산다했지요

 

아브라함을 보면 나도 이삭 바칠 것 같아

야곱을 보면 나도 환도뼈가 사무친 축복을 갈망할 것 같아

요셉을 보면 나도 원망 없이 그 모습 지키고파

욥을 보면 그 고통 감수할 것 같은

그런 열정도 있었지요.

 

그 안에 교만이 있을 줄이야

내가 제일 싫어하는 모습이

그런 모습 안에 있을 줄이야

 

작은 십자가 하나 견디지 못하고

한 숨 속에

몇 보루 담배개비같은

그런 한숨을....

 

무너져버린 가슴은

성경책 안엔 누가 있는지

그 사람들이 무엇을 했는지

도대체 알 길이 없어

벙어리 냉가슴만 앓는답니다.

 

아직은 어리지요.

아직은 멀었지요.

그래도 내 꿈하나

짊어지고

아직도 이 길이 당신길이라고

바락바락 우기며 나갈렵니다.

 

 

 

 

 

 

'개인 글 모음  > 2000-2003 신학교시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광야길  (0) 2012.08.28
가시  (1) 2012.08.28
고백  (0) 2012.08.28
채찍질  (0) 2012.08.22
꿈아, 나의 생아  (0) 2012.08.22
Posted by 사용자 소리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