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20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한국의 교회도, 미국에 있는 몇몇 주의 교회도 이제 예배당에서의 공예배를 시작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렇게 모인 공예배는 코로나 이전의 공예배와는 사뭇 다른 모습입니다.

성도들간에 가깝게 앉을 수도 포옹을 하며 인사를 할 수도 없고, 예배당 안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하며, 예배 후의 친교나 식사도 극히 제한이 되었습니다. 교회도 출석인원을 제한하고, 성도들 역시 예배당 예배를 주저하는 분들이 아직 많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의 등급을 낮추었다가 또다시 한 장소, 한 사람으로 말미암아 수많은 확진자가 발생하는 사태를 막기 위해서 사회도, 교회도 극히 조심을 합니다.

이젠 성도들께서도, 목회자도 어떻게 예배당 예배를 준비해야 할지를 곰곰이 생각해보고 미리 준비해야 할 시간인 것 같습니다. 준비되지 못한 모습으로 기다렸다가 신랑을 놓쳐버리는 어리석은 신부가 아니라 지혜롭게 코로나 이후를 예배할 수 있는 지혜가 우리에게 주어지기를 기도합니다.

 

Posted by 사용자 소리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