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92020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탕자의 고백

 

아버지

내 아버지.

나이가 들면서, 아니 마음이 교만해 지면서겠지요.

나도 이젠 컸다고,

아버지 없어도 살 수 있다고

이젠 나도 나만이 삶, 나만의 시간, 나만의 공간이 필요하다고

그렇게 당신께로부터 점점 멀어져만 갔습니다.

 

멀어져가는 내게 있어서

당신은 점점 더 좁은 어깨를 지니고

떠나가는 나 조차도 붙잡을 수 없는 그런 무력한 아버지였습니다.

그런 아버지를 보면서 어느덧 아버지보다도 커 버린 나 자신이 스스로 대견스럽게 생각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조금만 지나면 내가 더 큰 사람이 되어서 아버지께 돌아와 그 분을 모시리라.

그 분을 내가 책임지리라하는 생각도 했습니다.

다 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습니다.

 

그렇게 난 당신을 떠났습니다.

 

세상이 내게 가혹했다는 것을

그 앞에 선 나는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무력한 존재라는 것을 당신을 떠나서야 비로서 조금씩

경험했습니다.

그러나 내가 가진 것이 완전히 떨어질 때까지

인정하지 않았지요.

그저 언젠가는, 조금만 더 참다보면

내게도 기회가 올 것이라

그러면서 여전히 세상에서의 확률없는 도박을

멈추지 않았습니다.  

 

그렇게 난 내 가진 모든 것,

조금만큼의 자존심마져도 잃어버렸습니다.

아니 세상에 다 빼앗겨 버렸습니다.

 

죽음을 앞 둔 시체마냥

난 그렇게 죽지 못해 숨을 쉬는 그런 벌레가 되었습니다.

 

갑자기 아버지가 보고 싶었습니다.

이미 내 삶에서 죽여버렸던 아버지.

내 안에서 이미 무력하다고 내 쫓아버린 아버지.

그 아버지는 얼마나 늙었을까? 혹시라도 예전의 모습이 남아있을까?

죽기 전에 한 번이라도

단 한번이라도 그 분 앞에 가서

보고 싶었다고, 잘못했다고

말하고 싶었습니다.

아니 직접 얼굴 볼 순 없을 것 같아 먼 발치라도 그 얼굴 희미하게 바라보고라도

용서를 빌고 싶었습니다.

떠날 때 보다도 무겁게, 몇 배 힘들게

그렇게 아버지께로 발걸음을 돌렸습니다.

 

아주 몰래 그 분을 보려는 설램으로 집을 향해 걸어가는데

그 분은....

집 밖 멀리까지 나와서...

나를 보자마자 달려왔습니다.

마치 아침에 나간 자식을 맞이하는 모습처럼

기다림의 지침도 없이

당연히 내가 올 줄 알았다는 듯이

나에게 달려오며 입을 맞추며

힘들었냐고, 아프진 않았냐고, 밥은 먹었냐고

대답조차 기다리지 않고 

수많은 정겨움을 불러줍니다.

 

잘못했다고 말해야 하는데...

그런 말 할 틈 조차 주지 않으시며

그 분은 예전보다 더 강한 모습으로

더 따뜻한 모습으로

안아 주십니다.

아빠.....

 

 

 

 

'개인 글 모음  > 목회컬럼' 카테고리의 다른 글

6월 13일 목요일  (0) 2013.06.14
6월 11일 화요일  (0) 2013.06.14
탕자의 고백  (1) 2013.05.22
복음과 상황 5월호 고전산책 원고  (0) 2013.05.02
취임예배 답사  (0) 2013.03.19
12월 9일 목회컬럼  (0) 2012.12.08
Posted by 사용자 소리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새벽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3.05.29 20:53

    다시한번 나를 바라봅니다
    과연
    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