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82020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새벽예배시간이 다 되어 가는데 아무도 오지 않았다. 

마음 속에 들어오는 생각- 오늘은 아얘 아무도 않오고 나 혼자 기도했으면 좋겠다. 

목사가 해서는 안될 생각이 들어왔다. 

아마도 나의 심령이 누군가에게 말씀을 전할 심령상태가 아니어서 그랬을 것이다. 

월요일마다 난 허물어지고, 느슨해지고, 긴장이 깨어진다. 


늘, 꾸준히, 그렇게 살아갈 순 없을까? 

일상을 신앙으로 채우는 길은 그래서 늘 어렵다. 

자꾸만 일로서 신앙생활을 하는듯한, 신앙으로부터도 쉬고 싶은 유혹들이 날 허물어뜨린다. 


아직도 난 어리다. 

그래서 여전히, 간절히 그 분이 필요하다. 


'개인 글 모음  > 목회컬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성 목회에의 비전 (홈페이지에 올라 있습니다.)  (1) 2014.01.25
6월 13일 목요일  (0) 2013.06.14
6월 11일 화요일  (0) 2013.06.14
탕자의 고백  (1) 2013.05.22
복음과 상황 5월호 고전산책 원고  (0) 2013.05.02
취임예배 답사  (0) 2013.03.19
Posted by 사용자 소리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