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20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한국에서는 코로나에 홍수, 그 뒤에 무더위가 찾아오더니, 우리가 사는 미국 땅에는 코로나에 더한 화재로 말미암아 무더위에도 창문을 열 수 조차 없는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야 했다. 좀 풀릴 것 같은 상황이 좀처럼 나아지지 않고 확진자는 다시 많아지기 시작하고, 지루하고 답답한 일상은 우리의 마음을 더욱 짖누른다.

 

계시록 강해를 하면서 성도들의 믿음과 인내가 여기 있느니라” (13:10)의 말씀이 무겁게, 또 깊게 내 삶에 적용이 되어야 하는 말씀이구나를 실감하게 하는 나날들이다.

 

아이들이 이번 주 개학을 한다. 개학을 한다고 해도 여전히 가정학습의 연장이지만 무엇인가 긴 방학이 끝나고 새로운 시작이 열린다는 것은 우리의 마음을 새롭게 하는 계기가 되는 듯 하다. 각자가 새롭게 무엇인가를 시작할 수 있는 나름의 개학을 여는 한 주가 되었음 좋겠다.

 

 

Posted by 사용자 소리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