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92020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무언가 일이 멈추어 버린 것 같은 적막감, 조금의 답답함, 그런 어둔 맘이 나에게 다가올 때,

가만히 멈추어서 날 점검해보며 내가 해야 할 일과 내가 할 수 없는 일, 내가 지금 움직여야 할 일들과 하나님께서 일하도록 기다리고 잠잠히 참아 기다리는 것. 그런 것들을 나누어 생각해본다.

대부분의 나의 어둠은 하나님께서 해야 할 일을 내가 할 수 없어서 막막해 할 때인것임을 발견한다. 하나님께서 하셔야 할 일을 내가 할 수 없어서 내가 할 일마저 놓쳐버리고 마는 것이다.

 

아직도 난....

아직도 난 너무 모르는 것이 많은 종이다.

그래서 더 조심스럽고, 더 겸손할 수 밖에 없는

하나님 앞에서 난 계속 그렇게 훈련받아야 하는 그런 종이다.

 

그래서

또 내가 배워야 할 것들과

알아야 할 것들과

훈련해야 할 것들이 많다는 것이 또 수업을 준비하는 학생으로 돌아가게 한다.

난 또 하나님께 수업받으러 간다.

'개인 글 모음  > 2012~'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산처럼 바위처럼  (0) 2012.10.11
성령의 시대에...  (0) 2012.10.10
내가 할 일과 그 분이 할 일  (0) 2012.10.10
청소  (1) 2012.10.09
목사는...  (1) 2012.10.09
싸이의 강남스타일  (0) 2012.09.23
Posted by 사용자 소리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