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62021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서 시

 

친구 녀석의 우스개 소리를 듣다가

그 속에 있는 울음을 발견했다.

그런 느낌이 든 적이 한 번도 없었는데

해맑던 그 녀석의 웃음을 보며 자꾸 눈물이 났다.

 

그 날

하루 종일 거리를 두리번거리며

난 내 눈알을 빼 버리고 말았다.

보이는 것의 의미를 상실할 때와

보이지 않는 것의 의미를 발견하는 때에

 

공포와

초라함과

낯설음과 두려움

그리고 나를 둘러쌓고 있는 세상에 대해

무서움을 느꼈다.

 

내가 배워왔던 것들,

내가 만나왔던 사람들,

내가 생각했던 그 수많은 이상들이

이젠 모두 거짓이 되어 버린 것 같았다.

 

사람들과 건물들과 모든 소리와 바람과 빛살까지

이젠

모두 회색이 되고 황무지가 되었다.

 

그리고

 

그 황무지에 앉아 시를 쓰려고 한다.

되지도 않는 몸부림이겠지만

그런 발광이라도

삶이고자 한다.

 

그런 몸짓마저도

가다려주는 사람을 위해...

'개인 글 모음  > 1993-1997 대학시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망향  (1) 2012.08.22
순수 1  (0) 2012.08.22
비가  (0) 2012.08.22
서시  (0) 2012.08.22
또 다른 나  (0) 2012.08.22
서문  (0) 2012.08.22
Posted by 소리별 소리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