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92019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  

출애굽기 21:28-36절 말씀

 

소가 남자나 여자를 받아서 죽이면 그 소는 반드시 돌에 맞아 죽을 것이요 그 고기는 먹지 말 것이며 임자는 형벌을 면하려니와
소는 본래 받는 버릇이 있고 그 임자는 그로 인하여 경고를 받았으되 단속하지 아니하므로 남녀간에 받아 죽이면 그 소는 돌로 쳐 죽일 것이고 임자도 죽일 것이며
만일 그에게 속죄금을 명하면 무릇 그 명한 것을 생명의 속으로 낼 것이요
아들을 받든지 딸을 받든지 이 율례대로 그 임자에게 행할 것이며
소가 만일 남종이나 여종을 받으면 소 임자가 은 삼십 세겔을 그 상전에게 줄 것이요 소는 돌에 맞아 죽을지니라
사람이 구덩이를 열어 두거나 구덩이를 파고 덮지 아니함으로 소나 나귀가 거기 빠지면
그 구덩이 주인이 잘 조처하여 짐승의 임자에게 돈을 줄 것이요 죽은 것은 그의 차지가 될지니라
이 사람의 소가 저 사람의 소를 받아 죽이면 산 소를 팔아 그 값을 반분하고 죽은 것도 반분하려니와
그 소가 본래 받는 버릇이 있는 줄을 알고도 그 임자가 단속하지 아니하였으면 그는 소로 소를 갚을 것이요 죽은 것은 그의 차지가 될지니라

 

* 도대체 소나 종의 이야기들이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어떤 의미를 줄 수 있을까?

혼자 읽으면 그냥 넘겨버리기 쉬운 말씀 속에서도 우리는 시대를 초월해서 우리에게 말씀하시는 하나님의 마음을 읽으려고 애써야 한다. 언뜻 무미건조하기 쉬운 규례의 말씀 속에서 우리는 인간에 대한 하나님의 사랑, 예수 그리스도의 현현, 우리에게 요구하시는 하나님의 음성을 들을 수 있다.

 

1. 천하보다 귀한 인간에 대한 가치.

28절: 소가 남자나 여자를 받아서 죽이면 그 소는 반드시 돌에 맞아 죽을 것이요 그 고기는 먹지 말 것이며 임자는 형벌을 면하려니와
-> 아무리 귀한 가치를 지닌 가축이라 하더라도 인간에 비할 수 없다. 인간을 상하게 하는 소는 무가치하고 무의미하므로 중범을 범한 죄인처럼 돌로 쳐 죽이고 그 고기마저 먹지 말아야 한다. 세상의 어떤 귀한 것보다 하나님은 당신의 형상을 지닌 사람을 가장 귀하게 보신다. 인간을 상하게 하는 것은 그 어느 것도 용납되지 않는다.

 

2. 종은 사람이 아닌가? 왜 하나님은 사람과 종을 차별하시는가?

만일 그에게 속죄금을 명하면 무릇 그 명한 것을 생명의 속으로 낼 것이요
아들을 받든지 딸을 받든지 이 율례대로 그 임자에게 행할 것이며
소가 만일 남종이나 여종을 받으면 소 임자가 은 삼십 세겔을 그 상전에게 줄 것이요 소는 돌에 맞아 죽을지니라

-> 종은 죄인을 대신한다. 천하보다 귀하게 창조하신 인간이 죄를 범해 그는 종이 되었다. 그 종의 가치는 비록 인간으로서의 가치는 지니지만 천하보다 귀한 자로서의 가치는 스스로 잃어버린 것이다. 현대 시대에 있어서 인간의 가치는 어느정도인가? 하나님이 정하신 그런 가치를 대신 할 수 있을까?

더욱 중요한 것은 그 종을 위한 가치를 "은 삼십 세겔"이라 정한 것이다. 생각나는 것이 없는가? 바로 유다가 예수 그리스도를 팔아 넘기고 그 삯으로 받은 액수가 은 삽십세겔이다!!

이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죄로 말미암아 종된 인간을 구원하기 위해 하나님 자신이 인간으로서 오신 것 뿐만 아니라, 인간 중에서도 가장 낮은 인간, 종의 모습으로 이땅에 오셔서 그런 취급을 당하고 올라가신 것이다. "속죄금"이라는 말이 더욱 의미있고 생생하게 전해지는 것이다. 예수가 오시기 훨씬 더 오래전 모세의 때에 이미 하나님께서는 예수 그리스도의 속죄양으로서의 가치를 매기신 것이고 오랜 시간이 흐른 뒤에서 하나님께서 정하신 그 금액의 가치를 당하시고 예수께서는 십자가의 고난을 당한 것이다.

 

3. 게으르지 말고 네 책임을 당하라.

사람이 구덩이를 열어 두거나 구덩이를 파고 덮지 아니함으로 소나 나귀가 거기 빠지면
그 구덩이 주인이 잘 조처하여 짐승의 임자에게 돈을 줄 것이요 죽은 것은 그의 차지가 될지니라
이 사람의 소가 저 사람의 소를 받아 죽이면 산 소를 팔아 그 값을 반분하고 죽은 것도 반분하려니와
그 소가 본래 받는 버릇이 있는 줄을 알고도 그 임자가 단속하지 아니하였으면 그는 소로 소를 갚을 것이요 죽은 것은 그의 차지가 될지니라

 

-> 구덩이를 열어 두거나 구덩이를 파고 덮지 않는 것은 무엇인가? 무언가 목적을 가지고 일을 하다가 일의 마무리를 하지 않고 끝내버린 일 때문에 누군가 피해를 보면 그 값을 물어야 한다는 것이다. 자기 소유의 소가 위험한 줄 알면서도 관리하지 못해 남에게 피해를 입히면 그것도 책임을 엄중히 묻는다는 것이다. "소"는 나를 위해, 나에게 맡기신 선물이다. 소 대신 내 자녀, 내 가족, 내 전도 대상자, 내 이웃이라고 의미를 확장하면 나에게 맡기신 영혼을 내가 게으르고 무책임하게 방치하여 그 목적을 상실하고 범죄하게 되면 그 값을 물으신다는 것이다. 얼마나 무서운 말씀인가?

우리는 적극적으로 우리가 스스로 행하는 것만을 죄라고 생각하는데, 내가 해야 할 것을 행치 않아 범죄하는 것은 또한 얼마나 많은가? 그 책임을 묻는다면 뭐라고 대답할 수 있을까?

 

기도

1. 나를 천하보다 귀하게 여기시는 하나님께 감사

2. 죄된 나를 구원하시기 위해 종으로서 고난 받으신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에 감사

3. 나에게 맡기신 책임과 사명을 감당하게 하소서.

Posted by 소리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