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82019  이전 다음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2:25- 2:35]

 예루살렘에 시므온이라 하는 사람이 있으니 이 사람이 의롭고 경건하여 이스라엘의 위로를 기다리는 자성령이 그 위에 계시더라 저가 주의 그리스도를 보기 전에 죽지 아니하리라 하는 성령의 지시를 받았더니 성령의 감동으로 성전에 들어가매 마침 부모가 율법의 전례대로 행하고자 하여 그 아기 예수를 데리고 오는지라 시므온이 아기를 안고 하나님을 찬송하여 가로되 주재여 이제는 말씀하신 대로 종을 평안히 놓아 주시는도다 내 눈이 주의 구원을 보았사오니 이는 만민 앞에 예비하신 것이요 이방을 비추는 빛이요 주의 백성 이스라엘의 영광이니이다 하니 그 부모가 그 아기에 대한 말들을 기이히 여기더라 시므온이 저희에게 축복하고 그 모친 마리아에게 일러 가로되 보라 이 아이는 이스라엘 중 많은 사람의 패하고 흥함을 위하며 비방을 받는 표적 되기 위하여 세움을 입었고 또 칼이 네 마음을 찌르듯 하리라 이는 여러 사람의 마음의 생각을 드러내려 함이니라 하더라
----------------------------------------------

대강절: 주님이 오심을 기다리는 절기, 신앙생활은 곧 주님을 기다리는 것입니다. .

이스라엘 민족의 전통적인 인사말은 샬롬(평안)이지만 예수님의 부활을 경험한 초대교회 성도들의 인사말은 마라나타, “주 예수여 오시옵소서,” 즉 예수님을 기다리는 것이었습니다. 시므온은 기다림의 사람이었습니다. 무엇을 기다렸습니까? 바로 이스라엘의 위로였습니다. 자신의 이익을 구한 것이 아니라 민족의 구원을 기다림. 민족의 위로, 온 세계 만민의 구원을 기다렸습니다. 그는 그 시대의 필요가 무엇인지를 알고 있던 사람이었습니다.  

지금 이 시대에 가장 필요로 하는 것- 하나님의 위로. 하나님의 임재. 하나님의 회복.

고린도후서 1장에 보면 사도 바울은 하나님을 "모든 위로의 하나님"으로 소개합니다.

위로라는 말은 헬라어로 "파라클레스시"라는 말인데 이는 "용기를 북돋아 주는" "도와주는" "위로하는" "대신 요청하는" 더 나아가 "구원하는"의 뜻이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성령을 보내주신다고 약속하시면서 성령을 보혜사라고 부르는 데 성령이 바로 파라클레시스, 곧 위로하는 자, 도와주는 자의 의미 입니다. 즉 성령 충만하다는 것은 곧 하나님의 위로가 가득찬 사람입니다.

 

시므온은 어떤 사람이었는가?

1.     그는 의롭고 경건한 사람이었습니다. 하나님을 기다리는 사람은 의롭고 경건하다- 하나님의 위로, 하나님의 은혜를 기다리는 사람은 인생을 무가치하게 살지 않습니다. 의롭고 경건하게 살며 하나님의 위로를 기다립니다. "의롭다"는 의미는 관계가 올바르다는 의미입니다. 먼저는 하나님과의 관계, 그리고 이웃과의 관계, 그리고 자기 자신과의 관계가 올바른 사람이 의로운 사람입니다. 경건하다의 "율라베스"는 꼭 잡다, 붙잡다의 의미입니다. 무엇을 붙잡습니까? 경건한 사람은 하나님의 말씀을 붙잡는 사람입니다. 말씀을 꽉 붙잡고 하나님의 뜻대로, 말씀에 순종하며, 그 말씀이 이루어지도록 기다리고 순종하는 사람이 경건한 사람입니다. 하나님은 의롭고 경건한 사람과 함께 하십니다. 희망이 있는 사람은 의롭고 경건하게 살아갑니다.

2.     시므온은 성령과 함께 하는 사람이었습니다. 25, 성령이 그 위에 계시더라. 26, 성령의 지시를 받았더니. 27, 성령의 감동으로 성전에 들어가서. 의롭고 경건한 사람- 하나님, 이웃, 자신과의 관계가 바르고 하나님의 말씀을 붙잡고 사는 사람- 성령이 함께 하고, 늘 성령과 동행하는 사람- 예수님 부활 이후 보혜사 성령이 본격적인 활동 시작. 그러나 예수님이 태어나기 전부터 성령이 충만했던 사람이 바로 시므온. 의와 경건으로 인해.

인생의 황혼기에도 불구하고 경건할 수 있고, 의로울 수 있고, 성령으로 충만한 삶을 살았다.

3.     영안이 열린 사람- 모든 사람이 성탄을 맞지만 모든 사람이 예수님을 만나는 것은 아니다. 자기식, 자기 방법, 자기 목적대로 사는 사람은 예수님이 태어나도 그를 알아보지 못하고, 오히려 죽이려 할 수 있고 외면할 수 있다. 오직 의롭고 경건한 자에게 예수님을 볼 수 있는 기회를 주신다. 성전에 온 수많은 아이들 중에서 시므온은 예수님을 알아보고 곧 안고 축복하며 29절로부터 "주재여 이제는 말씀하신대로 종을 평안히 놓아 주시는도다 내 눈이 주의 구원을 보았사오니 이는 만민 앞에 예비하신 것이요 이방을 비추는 빛이요 주의 백성 이스라엘의 영광이니이다. 라고 고백. 그곳엔 예배하는 자도 있었을 것이고, 기도하는 자도 있었을 것이고 제사장들도 있었을 것인데 오직 시므온만 예수님을 안는 영광을 취함. 예수님을 안은 것은 곧 온 우주의 창조자를 안은 것.

 

Posted by 소리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