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2020  이전 다음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분향단

 

[출 30:1-출 30:10]

 너는 분향할 제단을 만들지니 곧 조각목으로 만들되 길이가 한 규빗, 너비가 한 규빗으로 네모가 반듯하게 하고 높이는 두 규빗으로 하며 그 뿔을 그것과 이어지게 하고 제단 상면과 전후 좌우 면과 뿔을 순금으로 싸고 주위에 금 테를 두를지며 금 테 아래 양쪽에 금 고리 둘을 만들되 곧 그 양쪽에 만들지니 이는 제단을 메는 채를 꿸 곳이며 그 채를 조각목으로 만들고 금으로 싸고 그 제단을 증거궤 위 속죄소 맞은편 곧 증거궤 앞에 있는 휘장 밖에 두라 그 속죄소는 내가 너와 만날 곳이며 아론이 아침마다 그 위에 향기로운 향을 사르되 등불을 손질할 때에 사를지며 또 저녁 때 등불을 켤 때에 사를지니 이 향은 너희가 대대로 여호와 앞에 끊지 못할지며 너희는 그 위에 다른 향을 사르지 말며 번제나 소제를 드리지 말며 전제의 술을 붓지 말며 아론이 일 년에 한 번씩 이 향단 뿔을 위하여 속죄하되 속죄제의 피로 일 년에 한 번씩 대대로 속죄할지니라 이 제단은 여호와께 지극히 거룩하니라

                                                              

 

 

  • 제사장은 성소 안 분향단에 하루에 두 번씩 향을 사릅니다. 아침마다 등불을 정리할 때 사르고 저녁에 등불을 켤 때 살랐습니다. 아침에 사른 것은 저녁까지 피우고, 저녁에 사른 것은 아침까지 피우게 하여 “이 향은 너희가 대대로 여호와 앞에 끊지 못할찌며”라는 말씀대로 하였습니다. 오늘날 교회에 있어서 분향단이 의미하는 것은 무엇입니까? 그것은 성도들의 기도입니다.

[계 8:3-계 8:4]

 또 다른 천사가 와서 제단 곁에 서서 금 향로를 가지고 많은 향을 받았으니 이는 모든 성도의 기도와 합하여 보좌 앞 금 제단에 드리고자 함이라 향연이 성도의 기도와 함께 천사의 손으로부터 하나님 앞으로 올라가는지라

 

  • 오늘날 교회 안에도 기도의 향이 가득해야 함을 말해주고 있습니다. 교회는 기도 소리가 끊겨서는 안 됩니다. 제사장이 아침저녁으로 성소와 지성소 중앙에 있는 분향단에 향을 피웠으므로, 휘장을 젖히고 성소에 들어가면 성소 안에는 항상 향기로운 냄새가 가득했습니다. 오늘날 우리 로고스 교회에서 필요한 것도 누구나가 왔을 때에 기도의 향이 나게, 성령의 임재가 편안하게 느껴지도록 기도를 쌓는 것입니다.

 

성소에 끊이지 말고 향을 피우라는 것은 쉬지 말고 기도하라는 의미입니다. 계속해서 향을 피움으로 말미암아 성소 안팎에서 나는 짐승 태우는 냄새와 피비린내를 깨끗이 제거하고 향기로 성소를 채우듯, 기도로 각자 인본주의적인 생각, 육신의 소욕이나 욕심과 정욕 같은 더러운 근성들의 악취를 없애고 그리스도의 향기만을 뿜어내게 하라는 것입니다.

 

성도는 하나님 앞에서 그리스도의 향기입니다. “우리는 구원 얻는 자들에게나 망하는 자들에게나 하나님 앞에서 그리스도의 향기니 이 사람에게는 사망으로 좇아 사망에 이르는 냄새요 저 사람에게는 생명으로 좇아 생명에 이르는 냄새라 누가 이것을 감당하리요”(고후2:15~16). 성도는 교회에서 기도하는 사람이 되어 그리스도의 향기를 내는 꽃과 같은 역할을 감당해야 합니다.

 

분향단에 향을 피우는 일은 제사장이 매일 해야 할 중요한 임무입니다. 아무리 양을 잡아 그 생명인 피를 번제단 밑에 쏟아도, 번제단에 제물을 태워 향기를 올려도, 성소 안 떡상에 최상품 떡을 진설해도, 등대에 불을 환히 밝혀도, 분향단에 향을 사르지 않으면 그 제사는 하나님께서 받으시지 않습니다. 또 일 년에 한 번 드리는 대속제 때는 분향단에 향을 사르지 않고는 대제사장이 지성소 안에 절대로 들어갈 수 없었습니다. 즉 기도의 향이 없으면 하나님께 가까이 갈 수 없다는 말입니다. 오늘날 교회에서 목사가 하는 중요한 일 중 하나가 바로 이 기도가 끊이지 않게 하는 일입니다. 목사는 성전에 들어가서 하나님과 영적으로 교제하며 하나님을 만나는 동시에, 교회의 일만 가지 사정과 성도의 사정을 하나님께 고백함으로써 중보기도자의 역할을 해야 합니다. 또한 성도의 기도 소리가 성전에서 언제나 끊이지 않게 하는 것도 목사의 일입니다. 하루에도 수없이 짐승의 피를 손에 묻혀야 하고 제물을 태우는 냄새로 진동하는 성막에 거하는 제사장들이 분향단에서 피어오르는 거룩한 향의 내음 때문에 기쁨으로 일할 수 있었던 것처럼, 항상 교회 안은 성령이 충만하여 기쁨으로 주를 섬기는 교회 분위기를 만들어야 합니다.

 

  • 분향단은 속죄소 맞은 , 지성소 바로 바깥 쪽에 위치하고 있고, 또한 일년에 속죄제일에 단을 위한 속죄제를 지냅니다. 이것은 기도의 시작, 기도의 중심이 항상 그리스도의 십자가 보혈을 통한 회개와 죄사함에서부터 시작되어야 것을 말하고 있습니다. 오직 십자가와 죄사함을 통해서만 하나님께 진정한 기도를 드릴 있습니다. 하나님께 상달되는 기도는 우리의 삶에 막힘이 없어야 합니다. 먼저는 하나님 앞에, 그리고 성도들끼리, 무엇보다 목사와 같은 교역자와 막힘이 없고, 그리고 물질이나 만물에 있어서 막힘이 없어야 합니다. 그럴때 향이 하늘로 올라가듯 막힘없이 기도가 상달되는 것입니다. 분향단이 정사각형의 모양으로 반듯한 모양을 것은 막힘이 없이 반듯이 기도하라는 것입니다.

 

묵상) 나의 삶에 기도의 향이 끊이질 않고 있는가?

교회를 위해 기도의 헌신을 하고 있는가? 성전을, 가정을, 나의 삶을 나의 기도의 향기로 채우고 있는가?

 

 

 

Posted by 사용자 소리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