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82021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이사야 65장 17-25절 새 하늘과 새 땅 

 

[사 65:17-25]

보라 내가 새 하늘과 새 땅을 창조하나니 이전 것은 기억되거나 마음에 생각나지 아니할 것이라 너희는 내가 창조하는 것으로 말미암아 영원히 기뻐하며 즐거워할지니라 보라 내가 예루살렘을 즐거운 성으로 창조하며 그 백성을 기쁨으로 삼고 내가 예루살렘을 즐거워하며 나의 백성을 기뻐하리니 우는 소리와 부르짖는 소리가 그 가운데에서 다시는 들리지 아니할 것이며 거기는 날 수가 많지 못하여 죽는 어린이와 수한이 차지 못한 노인이 다시는 없을 것이라 곧 백 세에 죽는 자를 젊은이라 하겠고 백 세가 못되어 죽는 자는 저주 받은 자이리라 그들이 가옥을 건축하고 그 안에 살겠고 포도나무를 심고 열매를 먹을 것이며 그들이 건축한 데에 타인이 살지 아니할 것이며 그들이 심은 것을 타인이 먹지 아니하리니 이는 내 백성의 수한이 나무의 수한과 같겠고 내가 택한 자가 그 손으로 일한 것을 길이 누릴 것이며 그들의 수고가 헛되지 않겠고 그들이 생산한 것이 재난을 당하지 아니하리니 그들은 여호와의 복된 자의 자손이요 그들의 후손도 그들과 같을 것임이라 그들이 부르기 전에 내가 응답하겠고 그들이 말을 마치기 전에 내가 들을 것이며 이리와 어린 양이 함께 먹을 것이며 사자가 소처럼 짚을 먹을 것이며 뱀은 흙을 양식으로 삼을 것이니 나의 성산에서는 해함도 없겠고 상함도 없으리라 여호와께서 말씀하시니라

 

1. 새 하늘과 새 땅 

[계 21:1-2] 또 내가 새 하늘과 새 땅을 보니 처음 하늘과 처음 땅이 없어졌고 바다도 다시 있지 않더라 또 내가 보매 거룩한 성 새 예루살렘이 하나님께로부터 하늘에서 내려오니 그 준비한 것이 신부가 남편을 위하여 단장한 것 같더라

 

[벧후 3:13-15] 우리는 그의 약속대로 의가 있는 곳인 새 하늘과 새 땅을 바라보도다 그러므로 사랑하는 자들아 너희가 이것을 바라보나니 주 앞에서 점도 없고 흠도 없이 평강 가운데서 나타나기를 힘쓰라 또 우리 주의 오래 참으심이 구원이 될 줄로 여기라 

 

  • 구약의 끝과 계시록이 만나는 공간 - 하나님의 비전 : 새 하늘과 새 땅 
  • 우리를 구원하셔서 하나님이 보여주시고, 데려가시고자 하는, 구원 받은 자들을 만드시기 원하시는 그 목적지, 사도 바울이 바라 보았던 그 푯대. 그리스도와 더불어 완성될 나라. 

 

2. 처음의 구원- 그의 일방적인 선택, 부르심

[사 65:1-2] 나는 나를 구하지 아니하던 자에게 물음을 받았으며 나를 찾지 아니하던 자에게 찾아냄이 되었으며 내 이름을 부르지 아니하던 나라에 내가 여기 있노라 내가 여기 있노라 하였노라 내가 종일 손을 펴서 자기 생각을 따라 옳지 않은 길을 걸어가는 패역한 백성들을 불렀나니

  • 우리가 간절히 원해서 구원받은 것 아니다. 그가 어느날 어떤 경로를 통해서건 나를 만났고, 나를 불렀고, 나를 택했다. 
  • 우리가 구하지 않은 구원을 주셨고, 찾지 아니한 은혜를 주셨다. 그저 그가 일방적으로 그를 계시했고 보여주었다. 어떤 나를? 옳지 않은 길을 걸어가는 패역한 백성이었던 나를....
  • [롬 5:8] 우리가 아직 죄인 되었을 때에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하여 죽으심으로 하나님께서 우리에 대한 자기의 사랑을 확증하셨느니라
  • 그래서 우리는 그 구원의 깊이를 모른다. 내가 구하지 않았는데 왜 십자가에 죽으셨내고 난 고마워할 필요가 없다고 따진다. 
  • 출애굽한 백성들이 애굽이 더 좋았다고 사실이 아닌 그들의 감정을 이야기한다. 십자가 지지 말라고 항변한다. 
  • 하나님의 구원과 그 구원의 의미를 모르는 구원받은 자들로 인해 그들의 삶에 갈등이, 불균형이 넘쳐 난다. 

바로 광야에서와 같이 하나님이 함께 하시는 하루 하루가 고되기만 하다. 주님과 함께 거니지만 그들의 관심은 늘 십자가의 반대편을 향하고 있다. 거꾸로 가는 요나와 같다. 

  • 그런 삶의 모습이 때로는 하나님의 진노로, 보응으로, 심판으로 표현되어지는 상태다. 
  • 그런데 일방적으로 우리를 구원하신 하나님은 우리를 포기하지 않고 만들어 가신다. "종일 손을 펴서 자기 생각을 따라 옳지 않는 길을 걸어가는 패역한 백성들을 부르고, 부르실 뿐 아니라 그의 손길로 인도하고, 훈련시키고, 때로는 죽지 않을 정도의 심판을 통해 그들을 돌이키신다. 

 

3. 변화 

[사 65:15-16] 또 너희가 남겨 놓은 이름은 내가 택한 자의 저줏거리가 될 것이니라 주 여호와 내가 너를 죽이고 내 종들은 다른 이름으로 부르리라 이러므로 땅에서 자기를 위하여 복을 구하는 자는 진리의 하나님을 향하여 복을 구할 것이요 땅에서 맹세하는 자는 진리의 하나님으로 맹세하리니 이는 이전 환난이 잊어졌고 내 눈 앞에 숨겨졌음이라

  • 그 고난과 훈련과 심판을 통해 성도는 자신의 이름을 떠나 저주하며 떠나 하나님이 정하신 이름을 향한다. 

You will leave your name for my chosen ones to use in their curses (너희들을 나의 택한 이름을 위해 저주하며 너희들이 지닌 이름을 떠날 것이다) 

  • 하나님은 아브람을, 야곱의 이름을 바꾸듯이 내 옛 이름을 죽이고 다른 이름으로 불리게 할 것이다.
  • 자기를 위하여 복을 구하던 자들이 진리의 하나님을 향하여 복을 구할 것이고, 땅에 맹세하며 땅에 매인 자들이 하나님과 맺은 언약을 기억하는 자들이 될 것이다. 

 

4. 다시 새 하늘과 새 땅 

  • 그렇게 이루어진 새 하늘과 새 땅은 내 노력으로 이룬 결실이 아니라 내 안에 없는 것을 창조하신 하나님의 창조이다. 
  • 그리고 우리는 그 새로운 나라, 새로운 나를 보며 즐거워하며 기뻐할 것이다. 
  • 그곳에서는 열매맺지 못하는 인생이 없을 것이고, 우리가 건축한 곳을 남에게 빼앗김도 없을 것이며, 수고에 결실이 있고, 하나님께 구하기도 전에 하나님이 들으시는 충만한 교제와 친밀함이 있을 것이다. 
  • 만물이 화해하고 평화한 샬롬의 상태, 서로의 복이 넘쳐나는 즐거움의 상태...바로 하나님이 우리를 통해 이루시는 나라, 끝 날 뿐만 아니라 매일의 삶에서 맛볼 수 있는 내가 주 안에, 주가 내 안에 있을 때에 경험되어지고 누릴 수 있는 하나님 나라의 실체이다.

Posted by 소리별 소리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