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021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  

이사야 52장 1-12절 우리 앞에 행하신 구원 

 

[사 52:1-12]

시온이여 깰지어다 깰지어다 네 힘을 낼지어다 거룩한 성 예루살렘이여 네 아름다운 옷을 입을지어다 이제부터 할례 받지 아니한 자와 부정한 자가 다시는 네게로 들어옴이 없을 것임이라 너는 티끌을 털어 버릴지어다 예루살렘이여 일어나 앉을지어다 사로잡힌 딸 시온이여 네 목의 줄을 스스로 풀지어다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되 너희가 값 없이 팔렸으니 돈 없이 속량되리라 주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되 내 백성이 전에 애굽에 내려가서 거기에 거류하였고 앗수르인은 공연히 그들을 압박하였도다 그러므로 이제 여호와께서 말씀하시되 내 백성이 까닭 없이 잡혀갔으니 내가 여기서 어떻게 하랴 여호와께서 말씀하시되 그들을 관할하는 자들이 떠들며 내 이름을 항상 종일토록 더럽히도다 그러므로 내 백성은 내 이름을 알리라 그러므로 그 날에는 그들이 이 말을 하는 자가 나인 줄을 알리라 내가 여기 있느니라 좋은 소식을 전하며 평화를 공포하며 복된 좋은 소식을 가져오며 구원을 공포하며 시온을 향하여 이르기를 네 하나님이 통치하신다 하는 자의 산을 넘는 발이 어찌 그리 아름다운가 네 파수꾼들의 소리로다 그들이 소리를 높여 일제히 노래하니 이는 여호와께서 시온으로 돌아오실 때에 그들의 눈이 마주 보리로다 너 예루살렘의 황폐한 곳들아 기쁜 소리를 내어 함께 노래할지어다 이는 여호와께서 그의 백성을 위로하셨고 예루살렘을 구속하셨음이라 여호와께서 열방의 목전에서 그의 거룩한 팔을 나타내셨으므로 땅 끝까지도 모두 우리 하나님의 구원을 보았도다 너희는 떠날지어다 떠날지어다 거기서 나오고 부정한 것을 만지지 말지어다 그 가운데에서 나올지어다 여호와의 기구를 메는 자들이여 스스로 정결하게 할지어다 여호와께서 너희 앞에서 행하시며 이스라엘의 하나님이 너희 뒤에서 호위하시리니 너희가 황급히 나오지 아니하며 도망하듯 다니지 아니하리라

 

  • 바벨론의 포로와 예루살렘 성전 훼파- 이전에 경험하지 못한 참담한 현실을 겪고 있는 하나님의 백성들을 하나님이 부르신다. 
  • 생각하라, 주의하라, 살피라, 두려워하지 말고 믿으라 라고 말씀하신다. 
  • 말씀을 들은 남은 자들, 하나님의 종들, 그 말씀에 귀를 기울이는 자들이 하나님께 부르짖는다. "여호와의 팔이여 깨소서, 꺠소서, 능력을 베푸소서" 이전에 하신 것처럼 우리에게 구원을 베푸소서. 
  • 일어나 깨어 구원해달라는 종들의 기도에 하나님이 말씀하신다. "예루살렘아 깰지어다. 깰지어다. 일어설지어다. 취한 자여 이 말을 들으라." 잠자지 말고 깨어 일어나 우리를 구원해달라는 종의 간구에 하나님은 깰 자는 내가 아니다. 너희다. 난 언제나 네 옆에서 일한다. 졸지도 잠 자지도 아니한다. 내 말을 듣고 우상에게 넘어가지 말아라. 그러면서 51장이 끝을 맺는다. 

 

52장은 다시 한번 하나님의 종들에게 선포한다. 

[사 52:1]

시온이여 깰지어다 깰지어다 네 힘을 낼지어다 거룩한 성 예루살렘이여 네 아름다운 옷을 입을지어다 이제부터 할례 받지 아니한 자와 부정한 자가 다시는 네게로 들어옴이 없을 것임이라

  • 취하지 말고 정신차려라. 51절에 말한대로 생각하고, 주의하고, 살피고, 믿으라고 말씀하신다.
  • 아름다운 옷을 입으라고 말한다. 말이 아닌 삶을 살라는 것이다. 믿는 자의 삶, 생각하는 자의 분별있는 삶, 말씀을 듣는 자의 순종하는 삶
  • 그리고 이방인의 우상과 부정함이 널 취하지 못하게 하라 하신다. 

 

[사 52:2]

너는 티끌을 털어 버릴지어다 예루살렘이여 일어나 앉을지어다 사로잡힌 딸 시온이여 네 목의 줄을 스스로 풀지어다

  • 티끌- dust- 먼지, 흙: 이 흙에 하나님이 영이 임하므로 생령이 된 것이다. 그런데 거꾸로 우리 몸에 하나님의 영이 사라지면 우리는 곧 먼지다. 흙이다. 사람이 죽으면 육신은 흙으로 돌아간다. 우상은 육적인 것을 통로로 들어와서 우리를 정욕 안에 가둔다. 먼지의 열매가 바로 죄이다. 티끌을 털어버리라는 것은 육신의 노예가 되지 말고 생령이 되라는 것이다. 모래 위의 집이 아니라 반석 위의 집이 되라는 것이다. 우리 안에 하나님의 영이 들어오면 우리는 살아있는 존재가 된다. 그것이 네 목의 줄을 푸는 것이다. 

 

그리고 그들에게 기쁜 소식, 즉 복음을 말씀하신다. 값없이 팔렸으니 돈 없이 속량 된다는 것이다. 왜 값없이 팔렸나? 그들에게 하나님의 영이 사라지니 그들은 자기 값을 잃어버린채로 바벨론의 노예가 된다. 그들이 그랬기 때문이다. 그런데 하나님이 값없이 팔린 그들을  똑같이 값없이 속량하신다고 말씀하신다. 그런데 그 값은 결코 거저가 아니다. 예수 그리스도가 종의 모습으로 와서 팔려간 우리의 값을 치루시는 것이다. 

 

[사 52:7] 좋은 소식을 전하며 평화를 공포하며 복된 좋은 소식을 가져오며 구원을 공포하며 시온을 향하여 이르기를 네 하나님이 통치하신다 하는 자의 산을 넘는 발이 어찌 그리 아름다운가

 

[롬 10:13-15] 누구든지 주의 이름을 부르는 자는 구원을 받으리라 그런즉 그들이 믿지 아니하는 이를 어찌 부르리요 듣지도 못한 이를 어찌 믿으리요 전파하는 자가 없이 어찌 들으리요 보내심을 받지 아니하였으면 어찌 전파하리요 기록된 바 아름답도다 좋은 소식을 전하는 자들의 발이여 함과 같으니라

  • 그 구원은 값없이 받지만 우리 안에서 일어나는 것이 아니다. 어떤 깨달음도 아니고 우리가 무엇을 해서도 아니다. 철저히 외부에서 온 선물이다. 
  • 누군가를 보내어 이스라엘을 구원하신다. 보낸 자는 하나님의 말씀을 선포한다. 바로 종이다. 구원은 종이 전한 하나님의 선물이다. 
  • 본인이 만든 것도 아니고 본 것도 아니고 소망하지도 않았다. 한심하고 절망적인 현실 속에서 하나님이 창조해낸 것이 구원이다. 구원받은 자는 선물을 받는 것이다. 무엇으로, 그가 내게 구원을 베푸신 것을 믿음으로 받는다. . 

 

구원 받은 자가 행하는 것 - 하나님을 인정하는 것이다. 

[사 52:6] 그러므로 내 백성은 내 이름을 알리라 그러므로 그 날에는 그들이 이 말을 하는 자가 나인 줄을 알리라 내가 여기 있느니라

[사 52:9] 너 예루살렘의 황폐한 곳들아 기쁜 소리를 내어 함께 노래할지어다 이는 여호와께서 그의 백성을 위로하셨고 예루살렘을 구속하셨음이라

하나님을 인정하는 자들이 자연스럽게 고백하는 것이 노래이다. 찬양이다. 우리가 모를 때, 우리가 아직 연약하였을 때에, 그가 우리를 위로하여 샬롬을 주시고 구원을 이루셨다. 

 

[사 52:12]

여호와께서 너희 앞에서 행하시며 이스라엘의 하나님이 너희 뒤에서 호위하시리니 너희가 황급히 나오지 아니하며 도망하듯 다니지 아니하리라

  • 구원은 그가 이미 앞서 행하신 것을 바라보는 것이다. 인정하는 것이다. 그가 앞서 행한 길을 뒤따라 걸어가는 것이다. 

Posted by 소리별 소리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