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82021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이사야 27장 그 날에 이룰 비전 

 

[사 27:1-13] 그 날에 여호와께서 그의 견고하고 크고 강한 칼로 날랜 뱀 리워야단 곧 꼬불꼬불한 뱀 리워야단을 벌하시며 바다에 있는 용을 죽이시리라 그 날에 너희는 아름다운 포도원을 두고 노래를 부를지어다 나 여호와는 포도원지기가 됨이여 때때로 물을 주며 밤낮으로 간수하여 아무든지 이를 해치지 못하게 하리로다 나는 포도원에 대하여 노함이 없나니 찔레와 가시가 나를 대적하여 싸운다 하자 내가 그것을 밟고 모아 불사르리라 그리하지 아니하면 내 힘을 의지하고 나와 화친하며 나와 화친할 것이니라 후일에는 야곱의 뿌리가 박히며 이스라엘의 움이 돋고 꽃이 필 것이라 그들이 그 결실로 지면을 채우리로다 주께서 그 백성을 치셨던들 그 백성을 친 자들을 치심과 같았겠으며 백성이 죽임을 당하였던들 백성을 죽인 자가 죽임을 당함과 같았겠느냐 주께서 백성을 적당하게 견책하사 쫓아내실 때에 동풍 부는 날에 폭풍으로 그들을 옮기셨느니라 야곱의 불의가 속함을 얻으며 그의 죄 없이함을 받을 결과는 이로 말미암나니 곧 그가 제단의 모든 돌을 부서진 횟돌 같게 하며 아세라와 태양상이 다시 서지 못하게 함에 있는 것이라 대저 견고한 성읍은 적막하고 거처가 황무하며 버림 받아 광야와 같은즉 송아지가 거기에서 먹고 거기에 누우며 그 나무 가지를 먹어 없이하리라 가지가 마르면 꺾이나니 여인들이 와서 그것을 불사를 것이라 백성이 지각이 없으므로 그들을 지으신 이가 불쌍히 여기지 아니하시며 그들을 조성하신 이가 은혜를 베풀지 아니하시리라 너희 이스라엘 자손들아 그 날에 여호와께서 창일하는 하수에서부터 애굽 시내에까지 과실을 떠는 것 같이 너희를 하나하나 모으시리라 그 날에 큰 나팔을 불리니 앗수르 땅에서 멸망하는 자들과 애굽 땅으로 쫓겨난 자들이 돌아와서 예루살렘 성산에서 여호와께 예배하리라

 

13-23장 - 유다 인근의 12나라에 대한 경고와 심판 

24-27장 - 마지막 날에 이루어질 심판과 구원 

 

27장 - 모든 경고와 심판에 대한 마지막 장으로 이 장의 주된 내용은 심판의 끝에 이루어질 구원의 비전

 

1. 심판의 궁극적인 목적 

[사 27:1] 그 날에 여호와께서 그의 견고하고 크고 강한 칼로 날랜 뱀 리워야단 곧 꼬불꼬불한 뱀 리워야단을 벌하시며 바다에 있는 용을 죽이시리라

-> 계시록에 익숙한 우리는 이미 뱀 리워야단과 용의 정체를 알고 있다. 이들은 에덴동산에서 아담을 유혹하여 죄를 이 땅에 몰고 들어온 뱀의 정체요 바로 사탄의 정체이다. 하나님이 모든 심판은 궁극적으로 우리 안헤 뿌리 깊게 자리 잡고 있는 사탄의 일을 멸하시는 데에 있다. 

그들의 특징 

  • 견고하다- 그들의 진은 여리고성 처럼 견고하다. - 그러나 하나님의 능력은 견고한 진을 파하는 능력이다.  
  • 날래다 - 그들은 약삭빠르다. 위기에 대처하는데에 익숙하다. 상황에 빠르게 자신을 위장한다. 뱀 - 주위에 색을 맞추는 동물이다. 교회 안에도 있고, 국가의 정부 안에도 있고 숨어 있을 때와 드러날 때를 안다. 그러나 하나님의 눈은 그들의 위장을 간파한다. 하나님은 외모로 현혹되지 아니하시고 중심을 살피시는 분이다. 그들의 중심과 정체를 꾀뚫어보신다.  
  • 꼬불꼬불하다 - 그들은 꼬불꼬불하다. 그들의 길은 사망을 향하나 그 길은 꼬불꼬불하여 도무지 행복으로, 즐거움으로, 환락으로 그 길을 위장한다. 그들의 속은 꼬불꼬불하여 도무지 속을 알 수 없다. 그러나 의인의 길은 단순하고 정직하다. 정직하다는 것은 그 마음이 꼬불꼬불하지 않다는 것이다. 세상은 그 꼬불꼬불함을 지혜로서 포장하지만 그러한 지혜는 인간을 파멸시킨다. 

☞하나님의 심판은 견고하고 날래며 꼬불꼬불한 그들의 정체를 세상에 드러내며, 스스로 다투어 멸망케 하고 결국 그들을 가두시고 죽이신다. 

 

[사 27:2-3] 그 날에 너희는 아름다운 포도원을 두고 노래를 부를지어다  나 여호와는 포도원지기가 됨이여 때때로 물을 주며 밤낮으로 간수하여 아무든지 이를 해치지 못하게 하리로다

☞ 그 날에 우리는 비로서 포도원 동산에 거하며 여호와를 주인 삼아 참 포도나무의 열매를 맺는다. 그는 때에 맞도록 물을 주시며 우리를 밤낮으로 간수하여 기한 전에 열매가 떨어지지 않고 마르지 않도록 우리를 보호하신다. 

  • 야곱의 뿌리가 박히며 이스라엘의 움이 돋고 꽃이 필 것이라 그들이 그 결실로 지면을 채우리로다 (6절) 

이젠 우리의 터가 완전한 반석에 박히게 된다. 그 터전을 잃어버리지 않고 그 반석 위에서 열매를 맺는다. 우리가 내는 열매가 지면에 가득하게 된다. 지면을 채우게 된다. 이것이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세계의 원 비전이다. 

 

2. 하나님의 심판의 정도 

[사 27:7-10] 주께서 그 백성을 치셨던들 그 백성을 친 자들을 치심과 같았겠으며 백성이 죽임을 당하였던들 백성을 죽인 자가 죽임을 당함과 같았겠느냐 주께서 백성을 적당하게 견책하사 쫓아내실 때에 동풍 부는 날에 폭풍으로 그들을 옮기셨느니라 야곱의 불의가 속함을 얻으며 그의 죄 없이함을 받을 결과는 이로 말미암나니 곧 그가 제단의 모든 돌을 부서진 횟돌 같게 하며 아세라와 태양상이 다시 서지 못하게 함에 있는 것이라 대저 견고한 성읍은 적막하고 거처가 황무하며 버림 받아 광야와 같은 즉 송아지가 거기에서 먹고 거기에 누우며 그 나무 가지를 먹어 없이하리라. 

  • 하나님의 심판은 세상이 우리를 다루는 그러한 방법과 모양과는 질적으로 다르다. 삼손의 눈을 빼어 그들을 위해 맷돌을 돌리게 하며 조롱하는 것- 세상의 정체이다. 
  • 하나님은 그 징계마저도 우리에게 가장 적당하도록, 우리가 아주 넘어지나 아주 엎드러지지 않도록 행하시면서 , 우리를 사망의 길에서 생명의 길로 옮기시는 것이다. 
  • 그 심판을 통해 사탄은 멸망의 길로 들어가나 우리의 죄는 속함을 얻는다. 우리 안의 앗세라와 태양상, 우리 안의 모든 우상들을 타파하시는 것이다. 
  • 우리 안의 죄로 말미암아 우리의 거처는 적막하고 황무하여 사람이 살지 않는 공간이 되었다. 어쩌면 지금 맞고 있는 교회의 위기는 바로 교회가 사람이 살지 못하는 적막한 공간, 황량한 공간이 되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그 기간을 통하여 다시금 생명이 넘치며 평화가 넘치며 진리에 서 있는 교회가 될 것이다. 

 

3. 심판의 결과 

[사 27:12-13] 너희 이스라엘 자손들아 그 날에 여호와께서 창일하는 하수에서부터 애굽 시내에까지 과실을 떠는 것 같이 너희를 하나하나 모으시리라 그 날에 큰 나팔을 불리니 앗수르 땅에서 멸망하는 자들과 애굽 땅으로 쫓겨난 자들이 돌아와서 예루살렘 성산에서 여호와께 예배하리라

  • 심판을 통하여 하나님께서 계획하신 것- 과실을 따는 것 같이 너희를 하나하나 모으시리라. - 남은 자를 찾으신다. 알곡과 쭉정이를 갈라내시고 양과 염소를 갈라내시어 버릴 것 버리고 추수할 것 추수하신다. 
  • 그리고 앗수르 땅에서 멸망하는 자, 애굽 땅으로 쫓겨난 자. -> 잃어버린 영혼을 회복시키신다. 실패하며 넘어졌던 영혼들을 바로 세우신다. 

 

그 날에 라는 말이 여러번 반복된다. 그 날은 바로 심판의 마지막 때요 구원이 시작되는 때다. 

우리 안의 마귀의 잔재가 완전히 사라지고 하나님의 나라가 온전히 서게 되는 때이다. 

계시록에서부터 계속 일관성있게 우리에게 주는 메시지 . 

심판을 통해 우리가 더욱 깨끗해 지는 것이다. 그 심판은 세상이 우리를 이끌고 가는 마지막 사망의 길에 비하면 너무나도 짧고 그리고 적당한 것이다. 

심판 때에 자기를 볼 수 있는 자. 자기를 죄 가운데서부터 돌이킬 수 있는 자. 

그들이 바로 하나님이 걸러내시고자 하는 알곡이요, 양이다. 

 

아픈가? 그 아픔을 통해서 내가 씻는 것이요, 하나님 앞에 의복을 입는 것이다. 

 

Posted by 소리별 소리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