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021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  

이사야 18장 1-7절 구스의 선택 

 

[사 18:1-7] 슬프다 구스의 강 건너편 날개 치는 소리 나는 땅이여 갈대 배를 물에 띄우고 그 사자를 수로로 보내며 이르기를 민첩한 사절들아 너희는 강들이 흘러 나누인 나라로 가되 장대하고 준수한 백성 곧 시초부터 두려움이 되며 강성하여 대적을 밟는 백성에게로 가라 하는도다 세상의 모든 거민, 지상에 사는 너희여 산들 위에 기치를 세우거든 너희는 보고 나팔을 불거든 너희는 들을지니라 여호와께서 내게 이르시되 내가 나의 처소에서 조용히 감찰함이 쬐이는 일광 같고 가을 더위에 운무 같도다 추수하기 전에 꽃이 떨어지고 포도가 맺혀 익어갈 때에 내가 낫으로 그 연한 가지를 베며 퍼진 가지를 찍어 버려서 산의 독수리들과 땅의 들짐승들에게 던져 주리니 산의 독수리들이 그것으로 여름을 지내며 땅의 들짐승들이 다 그것으로 겨울을 지내리라 하셨음이라 그 때에 강들이 흘러 나누인 나라의 장대하고 준수한 백성 곧 시초부터 두려움이 되며 강성하여 대적을 밟는 백성이 만군의 여호와께 드릴 예물을 가지고 만군의 여호와의 이름을 두신 곳 시온 산에 이르리라

 

구스: 애굽 남단의 작은 나라, 지금의 에디오피아. "검다"라는 의미. 함의 아들의 이름이요, 그들이 살았던 지역이기도 하다. 

솔로몬 때 지혜를 듣기 위해 왔던 여왕 - 구스 사람 

[시 68:31] 고관들은 애굽에서 나오고 구스인은 하나님을 향하여 그 손을 신속히 들리로다

 

이 나라는 애굽에 오랜 동맹관계를 맺으며 오랫동안 그들의 문화에 기대어 살았던 민족이다. 

그들은 나일강 상류에 위치해 있었기 때문에 나일강의 혜택으로 경제적인 풍요를 누리며 살았다. 

그들은 애굽의 문화와 풍요를 함께 누렸으며, 애굽과 함께 모든 자연 숭배를 하였다. (-> 10가지 재앙, 그들의 신을 무력화시키는...) 

 

앗수르가 새로운 강대국으로 일어나자 그들은 각 나라에 사신들을 보내 그들의 살 길을 모색했다. 

 

[사 18:2] 갈대 배를 물에 띄우고 그 사자를 수로로 보내며 이르기를 민첩한 사절들아 너희는 강들이 흘러 나누인 나라로 가되 장대하고 준수한 백성 곧 시초부터 두려움이 되며 강성하여 대적을 밟는 백성에게로 가라 하는도다

  • 갈대 배 - 가장 빠르게 움직일 수 있는 작은 배 
  • 장대하고 준수한 백성, 곧 시초부터 두려움이 되며 강성하여 대적을 밟는 백성에게로 가라 -> 애굽을 버리고 앗수르와 손을 잡으라 하는도다. 

 

그들을 향한 이사야의 진단 

[사 18:3] 세상의 모든 거민, 지상에 사는 너희여 산들 위에 기치를 세우거든 너희는 보고 나팔을 불거든 너희는 들을지니라

  • 세상의 모든 사람들이 하는 상식적인 자들, 지상에 사는 너희여. 
  • 권면: 산에 깃발이 세워지거든 똑바로 보아라. 나팔을 불거든 제대로 들어라. (분별하라) 

 

이사야의 답변 

[사 18:4-6] 여호와께서 내게 이르시되 내가 나의 처소에서 조용히 감찰함이 쬐이는 일광 같고 가을 더위에 운무 같도다 추수하기 전에 꽃이 떨어지고 포도가 맺혀 익어갈 때에 내가 낫으로 그 연한 가지를 베며 퍼진 가지를 찍어 버려서 산의 독수리들과 땅의 들짐승들에게 던져 주리니 산의 독수리들이 그것으로 여름을 지내며 땅의 들짐승들이 다 그것으로 겨울을 지내리라 하셨음이라

  • 정치적으로 보면 앗수르에 의해 국가의 운명이 달려있는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이사야는 쬐이는 일광을 보라고 한다. 소리도 없고 느낌도 없지만 모든 만물의 열매를 익게 만들지 않느냐는 겁니다. 이슬을 보라는 겁니다. 밤새 소리없이 내려앉은 이슬이 아침이 되면 조용히 사라지는 것처럼, 겉으로는 드러나지 않지만 하나님은 계속해서 세상을 주관하고 계신다는 겁니다. 따라서 이사야는 포도 나무의 가지치기를 예로 들면서 앗수르의 심판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독수리들이 여름내 먹고 들짐승들이 겨울 내 먹고도 남을 만큼의 많은 앗수르 사람들이 죽게 될 것을 비유한다는 겁니다.


깜짝 놀랄만한 사건이 발생한 것입니다. 하루 밤사이에 예루살렘 성을 포위하고 있던 앗수르 군대 십팔만 오천 명이 시체로 변하고 말았기 때문입니다.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그 소식은 긴급속보가 아닐 수 없었습니다. 포위된 예루살렘이 한 것은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오로지 하나님의 말씀만 붙들고 있었던 겁니다.

 

[사 18:7] 그 때에 강들이 흘러 나누인 나라의 장대하고 준수한 백성 곧 시초부터 두려움이 되며 강성하여 대적을 밟는 백성이 만군의 여호와께 드릴 예물을 가지고 만군의 여호와의 이름을 두신 곳 시온 산에 이르리라

 

앗수르를 의지할 것인가, 앗수르를 멸하실 하나님을 의지할 것인가? 

 

[행 8:26-36]

주의 사자가 빌립에게 말하여 이르되 일어나서 남쪽으로 향하여 예루살렘에서 가사로 내려가는 길까지 가라 하니 그 길은 광야라 일어나 가서 보니 에디오피아 사람 곧 에디오피아 여왕 간다게의 모든 국고를 맡은 관리인 내시가 예배하러 예루살렘에 왔다가 돌아가는데 수레를 타고 선지자 이사야의 글을 읽더라 성령이 빌립더러 이르시되 이 수레로 가까이 나아가라 하시거늘 빌립이 달려가서 선지자 이사야의 글 읽는 것을 듣고 말하되 읽는 것을 깨닫느냐 대답하되 지도해 주는 사람이 없으니 어찌 깨달을 수 있느냐 하고 빌립을 청하여 수레에 올라 같이 앉으라 하니라 읽는 성경 구절은 이것이니 일렀으되 그가 도살자에게로 가는 양과 같이 끌려갔고 털 깎는 자 앞에 있는 어린 양이 조용함과 같이 그의 입을 열지 아니하였도다 그가 굴욕을 당했을 때 공정한 재판도 받지 못하였으니 누가 그의 세대를 말하리요 그의 생명이 땅에서 빼앗김이로다 하였거늘 그 내시가 빌립에게 말하되 청컨대 내가 묻노니 선지자가 이 말한 것이 누구를 가리킴이냐 자기를 가리킴이냐 타인을 가리킴이냐 빌립이 입을 열어 이 글에서 시작하여 예수를 가르쳐 복음을 전하니 길 가다가 물 있는 곳에 이르러 그 내시가 말하되 보라 물이 있으니 내가 세례를 받음에 무슨 거리낌이 있느냐

 

당장 급한 불을 끄기 위해 무엇을 선택할 것인가? 내가 의지하는 것을 바꿀 것인가? 

무엇으로 바꿀 것인가? 

 

아하스의 선택 - 앗수르를 선택 - 더욱 큰 절망의 길로, 무지막지한 값을 치루어야 했다. 

히스기야의 선택 - 하나님을 선택했더니 하루 아침에 그들을 침략했던 앗수르의 군대가 스스로 진멸당했다. 

 

하나님의 역사는 햇살처럼, 이슬처럼 잘 보이지 않고, 감각되지 않지만 만물을 녹이고, 씻기는 전능하신 손길이다. 

 

Posted by 소리별 소리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