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021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  

[사 17:1-11]

다메섹에 관한 경고라 보라 다메섹이 장차 성읍을 이루지 못하고 무너진 무더기가 될 것이라 아로엘의 성읍들이 버림을 당하리니 양 무리를 치는 곳이 되어 양이 눕되 놀라게 할 자가 없을 것이며 에브라임의 요새와 다메섹 나라와 아람의 남은 자가 멸절하여 이스라엘 자손의 영광 같이 되리라 만군의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그 날에 야곱의 영광이 쇠하고 그의 살진 몸이 파리하리니 마치 추수하는 자가 곡식을 거두어 가지고 그의 손으로 이삭을 벤 것 같고 르바임 골짜기에서 이삭을 주운 것 같으리라 그러나 그 안에 주울 것이 남으리니 감람나무를 흔들 때에 가장 높은 가지 꼭대기에 과일 두세 개가 남음 같겠고 무성한 나무의 가장 먼 가지에 네다섯 개가 남음 같으리라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그 날에 사람이 자기를 지으신 이를 바라보겠으며 그의 눈이 이스라엘의 거룩하신 이를 뵙겠고 자기 손으로 만든 제단을 바라보지 아니하며 자기 손가락으로 지은 아세라나 태양상을 보지 아니할 것이며 그 날에 그 견고한 성읍들이 옛적에 이스라엘 자손 앞에서 버린 바 된 수풀 속의 처소와 작은 산 꼭대기의 처소 같아서 황폐하리니 이는 네가 네 구원의 하나님을 잊어버리며 네 능력의 반석을 마음에 두지 아니한 까닭이라 그러므로 네가 기뻐하는 나무를 심으며 이방의 나무 가지도 이종하는도다 네가 심는 날에 울타리를 두르고 아침에 네 씨가 잘 발육하도록 하였으나 근심과 심한 슬픔의 날에 농작물이 없어지리라

 

다메섹 - 아람의 수도 

[사 17:1] 다메섹에 관한 경고라 보라 다메섹이 장차 성읍을 이루지 못하고 무너진 무더기가 될 것이라

-> 앗수르에 의해 멸망 

 

아람과 더불어 북왕국 이스라엘의 몰락 

[사 17:3-4] 에브라임의 요새와 다메섹 나라와 아람의 남은 자가 멸절하여 이스라엘 자손의 영광 같이 되리라 만군의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그 날에 야곱의 영광이 쇠하고 그의 살진 몸이 파리하리니

  • 이스라엘 자손의 영광같이 되리라 - 소멸하는 이스라엘 자손의 영광 -> 야곱의 영광이 쇠하고 

 

[사 17:5] 마치 추수하는 자가 곡식을 거두어 가지고 그의 손으로 이삭을 벤 것 같고 르바임 골짜기에서 이삭을 주운 것 같으리라

-> 추수꾼이 추수하듯 그들의 모든 것을 다 앗아가리라. 

 

[사 17:6] 그러나 그 안에 주울 것이 남으리니 감람나무를 흔들 때에 가장 높은 가지 꼭대기에 과일 두세 개가 남음 같겠고 무성한 나무의 가장 먼 가지에 네다섯 개가 남음 같으리라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 주울 것, 추수할 것 -> 남은 자, 생존자 사상 -> 범죄한 이스라엘을 심판하고 멸망시키지만, 그러나 그들 중에 조금 남겨둘 것이라고 말씀하신다. 그 남겨진 자들은 하나님의 은혜와 긍휼로 선택된 자들

 

[사 17:7-8] 그 날에 사람이 자기를 지으신 이를 바라보겠으며 그의 눈이 이스라엘의 거룩하신 이를 뵙겠고 자기 손으로 만든 제단을 바라보지 아니하며 자기 손가락으로 지은 아세라나 태양상을 보지 아니할 것이며

  • 자기를 지으신 이, 이스라엘의 거룩한 이- 바라보고 뵙겠다 -> 자기 손으로 만든 제단, 자기 손가락으로 지은 아세라나 태양상 -> 자기 손으로 지은, 자기 노력, 자기 열심, 자기 공로가 들어간 신앙-> 자기 만족, 자기 영광-> 쇠할 수 밖에 없는 영광 

 

[사 17:9] 그 날에 그 견고한 성읍들이 옛적에 이스라엘 자손 앞에서 버린 바 된 수풀 속의 처소와 작은 산 꼭대기의 처소 같아서 황폐하리니

-> 가나안 땅의 성읍-> 자기들이 취한 성읍-> 황폐한 처소가 된다. -> 너희들이 정복했던 가나안 땅의 견고한 성읍들이 결국 가나안 민족의 운명처럼 똑같이 황폐해 질 것이다. 

 

왜 그런가? 

[사 17:10-11] 이는 네가 네 구원의 하나님을 잊어버리며 네 능력의 반석을 마음에 두지 아니한 까닭이라 그러므로 네가 기뻐하는 나무를 심으며 이방의 나무 가지도 이종하는도다 네가 심는 날에 울타리를 두르고 아침에 네 씨가 잘 발육하도록 하였으나 근심과 심한 슬픔의 날에 농작물이 없어지리라

  • 하나님을 잊었기 때문
  • 네 능력의 반석을 마음에 두지 않고 - 반석 위에 기초한 신앙이 아닌 
  • 네가 기뻐하는 나무 (내가 원하는 대로), 이방의 나무 가지도 이종하였다 (뒤섞여버린, 두 마음을 가진) 
  • 울타리를 두르고 (나의 성, 내 한계를 정하고) -> 그것을 키웠으나 결국 황폐해 질 것이다. 
  • 없어지리라 (네드-황폐한 무더기) 

 

  • 다메섹 - 나아만 - 문등병에서 치료받은 아람의 장군 

큰 용사이나 나병환자였더라 (왕하 5:1) -> 자기의 본 모습을 안 자 -> 요단 강 가에서 일곱번 씻음 - 세례 (거듭남) 

 

[왕하 5:15] 나아만이 모든 군대와 함께 하나님의 사람에게로 도로 와서 그의 앞에 서서 이르되 내가 이제 이스라엘 외에는 온 천하에 신이 없는 줄을 아나이다 청하건대 당신의 종에게서 예물을 받으소서 하니

-> 그 나라에 임한 부흥, 영광-> 그러나 나아만의 신앙이 이어지질 못한다. 모압처럼 풍성할 때 하나님을 잊어버린다. 

그리고 자기가 원하는 나무와 성을 짓고 그것을 키우는 데만 골몰한다. 그리고 자기가 쌓은 그 영광은 곧 황폐한 무더기가 된다. 

 

  • 우리는 나도 모르는 사이 하나님을 떠나 다메섹 신앙으로 향한다. 어느덧 하나님을 잃어버리고 나의 영광, 나의 의, 내가 원하는 열매만을 바라는 뿌리와 상관없는 신앙인이 된다. 그런데 그 다메섹으로 향하는 우리를 십자가를 지신 예수는 가로막는다. 다메섹 도성으로 참 신앙을 죽이려 떠나는 바울을 막아서서 "난 네가 핍박하는 예수다"라고 그의 발걸음을 막아선다. 
  • 우리도 다메섹 신앙이 되지 않으려면 참 예수를 만나야 한다. 우리가 다메섹을 향할 때마다 예수를 핍박하고 있음을 깨달아야 한다. 

Posted by 소리별 소리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