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62021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요셉, 예수의 아버지...(마 1:18-25) 

 

[마 1:18-25]

예수 그리스도의 나심은 이러하니라 그의 어머니 마리아가 요셉과 약혼하고 동거하기 전에 성령으로 잉태된 것이 나타났더니 그의 남편 요셉은 의로운 사람이라 그를 드러내지 아니하고 가만히 끊고자 하여 이 일을 생각할 때에 주의 사자가 현몽하여 이르되 다윗의 자손 요셉아 네 아내 마리아 데려오기를 무서워하지 말라 그에게 잉태된 자는 성령으로 된 것이라 아들을 낳으리니 이름을 예수라 하라 이는 그가 자기 백성을 그들의 죄에서 구원할 자이심이라 하니라 이 모든 일이 된 것은 주께서 선지자로 하신 말씀을 이루려 하심이니 이르시되 보라 처녀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을 것이요 그의 이름은 임마누엘이라 하리라 하셨으니 이를 번역한즉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 계시다 함이라 요셉이 잠에서 깨어 일어나 주의 사자의 분부대로 행하여 그의 아내를 데려왔으나 아들을 낳기까지 동침하지 아니하더니 낳으매 이름을 예수라 하니라

 

  • 축소된, 혹은 외면당한 역할, 요셉 

성경 및 초대교회에 있어서 마리아의 중요성은 많이 강조되어 온 반면 요셉에 대해서는 이상하리만치 언급되어 오고 있지 않습니다. 동정녀 탄생을 강조하기 위해서 초대교회는 의도적으로 예수의 삶에서 아버지의 흔적을 지우고 마리아를 강조. 

 

"예수그리스도의 나심은 이러하니라 그의 어머니 마리아가 요셉과 약혼하고 동거하기 전에 성령으로 잉태된 것이 나타났더니 그의 남편 요셉은 의로운 사람이라 그를 드러내지 아니하고 가만히 끊고자 하여" (18절  19절) 

  • 요셉은 당시 마리아와 정혼한 상태로 나옵니다. 당시 이스라엘 결혼 문화는 한국의 전통혼례와 비슷한 문화를 가지고 있어서 남녀 간의 결혼은 주로 그들의 부모나 가족을 통하여 이루어지곤 했습니다. 신랑측의 가족이 증인을 데리고 신부측 가족을 방문해서 결혼식에 대한 논의를 시작하고 신부측 부모님들이 허락하면 약혼이 성립되는 것입니다. 대부분의 경우 결혼할 당사자인 남녀는 결혼 전까지 한 번도 상대방의 얼굴을 볼 수조차 없었습니다.  약혼을 한 후 결혼까지 남녀는 서로 결혼을 준비하며 상대방을 그리게 됩니다. 
  • 아마도 그 준비기간 동안에 요셉은 약혼녀 마리아가 아이를 가졌다는 것을 알게 된 것 같습니다. 자기와는 상관이 없는 아이라는 것을 요셉은 알고 있었겠지요. 그럴 경우 이스라엘 율법은 파혼은 물론이고 이 일을 동네방네 알려서 파혼의 책임이 있는 여인을 만인의 손가락질을 받도록 하는 것이었습니다. 그것이 마땅히, 혹은 당연히 유대인 남자로서 해야 하고 또는 해 오던 일이었지요. "당연한 생각" 
  • 요셉도 아마도 그 당연한 생각을 했을 것입니다. 유대인 남성으로서 당연히 율법대로 그녀의 죄를 드러내고 죄를 도말하게끔 세상에 알려서 자신은 의를 지키고 마리아는 죄를 받도록 하는 생각을 당연히 했을 것입니다. 그런데 요셉은 그리하지 않았습니다. 한 번도 본 적이 없는 자신의 약혼녀 마리아를 보호하고 지켜 주고 싶다고 결심하고 행합니다. 율법을 넘어서 사람을 살리고자 하는 생각을 가집니다. 성경은 한 발 더 나아가서 율법을 따르지 않고 사람을 살리려고 마음 먹고 행동한 요셉을 "의로운 사람"이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율법에 부합되고 당연한 생각만 하는 것이 아니라 율법을 넘어서는 생각, 사람을 살리려는 생각을 한 요셉을 하나님께서는 의롭다고 여겨주시는 것입니다. 

 

"이 일을 생각할 때에 주의 사자가 현몽하여 이르되" (20절) 

  • 아마도 요셉은 며칠 밤을 세며 고민을 했을 것입니다. 생각이 참 많았겠지요. 유대인의 법을 따를까, 잘 모르지만, 혹은 부정하지만 저 여인이 욕먹지 않도록 조용히 일을 처리할까? 생각이 복잡한 요셉은 아마도 그런 생각들로 지쳐서 잠시 잠이 든 것 같습니다. 어쩌면 생각에 지쳐있는 요셉을 하나님께서 잠들게 하신 것 같습니다. 사랑하시는 자에게 잠을 주시듯 하나님은 요셉을 잠들게 하십니다. 왜 잠들게 하십니까? 꿈을 꾸게 해 주시려는 것입니다. 

 

"아들을 낳으리니 이름을 예수라 하라 이는 그가 자기 백성을 그들의 죄에서 구원할 자이심이라 하니라." (21) 

  • 복음을 이렇게 꿈으로서, 마치 동화처럼, 신화처럼 우리에게 왔습니다. 철학적인 이야기가 아닙니다. 과학적인 이야기도 아닙니다. 
  • 내가 무언가 근심이 되어 잠도 못이루고 뒤척이고 있을 때에 하나님이 나를 잠들게 하시며 천사를 통해 말씀하여 근심을 바꾸어 기쁨되게 하시는 사건. 복음은 이렇게 어둠 속에 빛으로서 우리에게 오신 기쁜 소식이었습니다. 
  • 왜 복음입니까? 바로 꿈 같은 일이 일어났기 때문이죠. 현실 속에서 논리적으로, 혹은 과학적으로 도저히 일어날 수 없는 꿈 같은 일이 일어났기에 바로 복음입니다. 사람은 꿈을 꿉니다. 왜냐하면 우리에게는 영혼이 있기 때문입니다. 날마다 현실만을 생각하며 사는 것이 아니라 태초부터 있었던 신비한 하나님과의 교제, 그 영혼을 그리워하기 때문에 우리는 꿈을 꾸고 하나님께서는 우리에게 꿈을 주십니다. 꿈을 꾼다는 것은 우리가 영혼이신 하나님을 그리워하고 영혼이신 하나님이 우리를 그리워하고 계시기 때문입니다. 신화와 동화, 예술과 종교는 이렇게 꿈을 바탕으로 우리에게 전해진 통로입니다. 그리고 그런 꿈이 이루어지는 것이 바로 복음입니다. 

 

꿈의 사람 요셉?

  • 우리는 꿈의 사람 하면 구약의 요셉만을 생각합니다. 그도 하나님께서 꿈을 주셔서, 비록 그 꿈 때문에 많은 고초를 당했지만 그 꿈대로 살아가게 됩니다. 복음을 경험하게 되고 그 복음의 하나의 예표가 되지요. 그리고 신약에 와서도 그 꿈의 시작은, 그 꿈의 경험은 또 다른 야곱의 아들 요셉에게로 건너오게 됩니다. 신비하게도 두 요셉의 아버지도 똑같이 야곱이네요.  그리고 신약에 와서 그 꿈은 온 인류를 구원하게 되는 복음의 완성이 됩니다. 좀 초라하게, 주목 받지 못한 신약의 요셉이지만 하나님께서는 의롭게 산 요셉에게 꿈을 주시고 그 꿈을 좇아 살아가게 만드십니다. 

 

성탄절은 원래 예수님의 태어나신 날이 아니다

성경은 언제 예수님이 죽었는가는 나오지만 언제 태어났는가는 정확히 기록되어 있지 않다. 예수가 언제 태어났는가는 아무도 모른다. 

 

그런데 왜 크리스마스는 기독교의 가장 큰 절기가 되었는가? 

 

로마의 식민지를 살았던 이스라엘.... 

예수가 죽고선 모진 핍박과 순교를 당해야만 했던 수 많은 사람들... 

현실은 전혀 변할 것 같지 않던 그 때 313년 로마가 기독교를 로마의 국교로 선포. 

 

식민지를 삼은 나라의 소수가 믿는 종교를 로마 제국이 국교로 인정한 것이다. 

 

그 당시 로마사람들이 가장 큰 축제로 여겼던 태양신 숭배의 날. 

처음엔 그 절기를 없애려고 노력하다가 축제 문화가 사라지지 않자 태양신을 섬기는 대신 빛으로 오신 예수 그리스도의 탄신일로 삼아 축제하자! 

 

그래서 그들의 땅과 신을 그리스도께서 다스리신다는 것을 선포하자!하며 

Christ Mass - 로마 제일의 우상 숭배 날을 예수의 예배날로 바꾼 것이다. 

 

그러면서 이 성탄절은 예수를 믿으나 안 믿으나 전쟁 중이나 모든 어려운 환경에서도 모든 어려움 가운데 살아가는 사람들의 희망의 날, 기쁨의 날, 회복의 날로서 지금까지 이어져오고 있는 것입니다. 

 

Posted by 소리별 소리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