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19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아침 묵상 9 18 출애굽기 24:1-18

[출 24:1-출 24:18]

 모세에게 이르시되 너는 아론과 나답과 아비후와 이스라엘 장로 칠십 명과 함께 여호와께로 올라와 멀리서 경배하고 너 모세만 여호와께 가까이 나아오고 그들은 가까이 나아오지 말며 백성은 너와 함께 올라오지 말지니라 모세가 와서 여호와의 모든 말씀과 그의 모든 율례를 백성에게 전하매 그들이 한 소리로 응답하여 이르되 여호와께서 말씀하신 모든 것을 우리가 준행하리이다 모세가 여호와의 모든 말씀을 기록하고 이른 아침에 일어나 산 아래에 제단을 쌓고 이스라엘 열두 지파대로 열두 기둥을 세우고 이스라엘 자손의 청년들을 보내어 여호와께 소로 번제와 화목제를 드리게 하고 모세가 피를 가지고 반은 여러 양푼에 담고 반은 제단에 뿌리고 언약서를 가져다가 백성에게 낭독하여 듣게 하니 그들이 이르되 여호와의 모든 말씀을 우리가 준행하리이다 모세가 그 피를 가지고 백성에게 뿌리며 이르되 이는 여호와께서 이 모든 말씀에 대하여 너희와 세우신 언약의 피니라 모세와 아론과 나답과 아비후와 이스라엘 장로 칠십 인이 올라가서 이스라엘의 하나님을 보니 그의 발 아래에는 청옥을 편 듯하고 하늘 같이 청명하더라 하나님이 이스라엘 자손들의 존귀한 자들에게 손을 대지 아니하셨고 그들은 하나님을 뵙고 먹고 마셨더라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너는 산에 올라 내게로 와서 거기 있으라 네가 그들을 가르치도록 내가 율법과 계명을 친히 기록한 돌판을 네게 주리라 모세가 그의 부하 여호수아와 함께 일어나 모세가 하나님의 산으로 올라가며 장로들에게 이르되 너희는 여기서 우리가 너희에게로 돌아오기까지 기다리라 아론과 훌이 너희와 함께 하리니 무릇 일이 있는 자는 그들에게로 나아갈지니라 하고 모세가 산에 오르매 구름이 산을 가리며 여호와의 영광이 시내 산 위에 머무르고 구름이 엿새 동안 산을 가리더니 일곱째 날에 여호와께서 구름 가운데서 모세를 부르시니라 산 위의 여호와의 영광이 이스라엘 자손의 눈에 맹렬한 불 같이 보였고 모세는 구름 속으로 들어가서 산 위에 올랐으며 모세가 사십 일 사십 야를 산에 있으니라

                                                                                    

 

  1. 모세, 그리고 아론과 나답과 아비후, 70인의 장로, 그리고 백성들

이스라엘 민족 전체가 모두 하나님의 백성이지만 하나님은 항상 무리들과, 제자들, 그리고 가까운 제자, 그리고 하나님의 종을 부르신다. 마치 120명의 성령 받은 사람들, 70명의 제자, 12명의 제자, 그리고 3명의 수제자, 그리고 베드로와 요한… 나는, 그리스도의 나는 어느 그룹에 속한 자인가? 무리들은 하나님을 믿지만 그들의 관심은 오직 매일 매일의 그들의 삶과 먹고 마시는 양식이다. 그것이 없을 경우 그들은 언제나 불평하고 원망한다. 70인의 장로들은 백성들을 재판하고 권면하지만 여전히 스스로 서지 못한 자이다. 말씀 안에 있을 때는 권위가 주어지지만

 

것이 없으면 한낮 노인일 뿐이다. 아론과 나답과 아비후는 모세를 도와 이스라엘 백성들을 인도하지만 백성의 눈치를 보고, 그들의 옳은 대로 행하는 자이다. 여전히 스스로 진리 안에 우뚝 선자는 아니다. 오직 모세만이 하나님과 가까이, 가까이 나아갔다.

이러한 구분은 하나님이 미리 정하신 것이 아니다. 내가 얼마나 하나님을 가까이 하느냐에 나의 위치가 정해지는 것이다.

 

  1. 피를 가지고 백성에게 뿌리며 이르되 이는 여호와께서 모든 말씀에 대하여 너희와 세우신 언약의 피니라.

-> 하나님은 짐승의 피로서 그들의 죄를 덮으시고 말씀으로 그들을 거룩한 삶으로 인도하신다. 위에 축복의 언약을 세우신다. 우리는 그리스도의 피로 우리의 죄를 사했고, 서로 사랑하라는 계명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지킨다. 그렇게 있는 것은 오직 그리스도와 함께 살과 피를 나누었기 때문이다. 마치 그리스도와 인간들과 함께 거하시며 하나님을 뵈옵고 먹고 마신 것처럼 이스라엘 장로들도 하나님 앞에서 먹고 마실 있었다. 왜냐하면 피로서 그들의 죄를 덮었기 때문이다. 하나님은 언제나… 우리와 함께 먹고 마시며 거하기를 원하신다. 그렇지 못하는 것은 우리의 죄가 하나님과 우리 사이를 가로막고 있기 때문이다.

 

  1. 모세가 하나님의 모든 말씀과 율례를 전하자 백성들은 소리로 여호와께서 말씀하신 모든 것을 우리가 준행하리이다 하며 응답한다. 모세는 이를 기록하고 얼마 지나 하나님은 다시 하나님의 말씀을 돌판에 기록해 주신다. 백성들이 모든 것을 준행하리이다라고 응답하는 대답이 얼마나 가볍게 느껴지는가? 도대체 납득이 안가도록 믿을 수가 없다. 돌판 대신 성령의 임재 속에 살아가는 우리이지만 여전히, 여전히 우리의 결심과 고백은 납득이 안갈 정도로 믿을 수가 없다. 여전히….

 

  1. 모세와 여호수아

전제적으로는 모세 또한 그리스도를 예표하고 있기는 하지만 조금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모세가 예표하는 이는 세례 요한이다. 그의 홍해의 사건은 세례 요한의 세례 사건을 연상시키며 가나안 앞에서 들어가지 않고 여호수아에게 사명을 양도하는 장면은 모세의 역할이 구원을 예비하는 자임을 상기시킨다. 아론과 장로들을 백성들과 함께 머물게 하고 여호수아 만을 데리고 위로 올라 구름과 하나님의 영광 속으로 들어가는 모세, 그리고 그것을 지켜보는 여호수아… 묘한 감동을 일으켜준다.

 

Posted by 사용자 소리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