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92019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  

 

아가서 5:1-6


(아 5:1)내 누이, 내 신부야 내가 내 동산에 들어와서 나의 몰약과 향 재료를 거두고 나의 꿀송이와 꿀을 먹고 내 포도주와 내 우유를 마셨으니 나의 친구들아 먹으라 나의 사랑하는 사람들아 많이 마시라


내가 주님을 온전히 사모하고 바라보며 그 분의 열매를 맺을 때에 나는 그 분이 거하시는 동산이 된다. 나의 존재는 그 분이 들어와서 거하심으로 완성되는 것이다. 우리 믿는 자 한 사람 한사람은 성령이 거하시는 성전이다. 즉 그 분이 임재하실 때에만 그 존재의 목적대로 서 있는 것이다. 

그가 내게 와서 가장 먼저 하시는 일은 나의 몰약과 향 재료를 거두시는 것이다. 

몰약은 내가 그리스도를 따름으로, 그  분과 함께 걸어감으로 경험하게 되는 고난이다. 우리가 걸어가야 할 좁은 길, 십자가의 길이다. 그 분이 거할 때에 모든 고난은 사라지고 그로 말미암아 발생되는 향은 오직 주님께로 향한다. 

그는 나의 삶을 통해 열리는 말씀의 열매, 성령의 열매를 거두고 (꿀송이, 꿀, 포도주와 우유) 그것을 또한 그 분이 사랑하는 모든 자들에게 나누어 주신다. 

(계 3:20)볼지어다 내가 문 밖에 서서 두드리노니 누구든지 내 음성을 듣고 문을 열면 내가 그에게로 들어가 그와 더불어 먹고 그는 나와 더불어 먹으리라

 우리는 내가 주님의 살과 피를 먹는 것 만을 생각하지 그 분께서 나와 더불어 먹으리라는 생각은 하지 못한다. 우리의 삶이 온전히 주님을 향할 때에 그분은 우리에게 들어와서 우리의 삶의 열매들을 먹으신다. 그리고 양떼들에게 그 열매를 나누게 하신다. 

 "내 양을 치라, 내 양을 먹이라!" 

 

(아 5:2)내가 잘지라도 마음은 깨었는데 나의 사랑하는 자의 소리가 들리는구나 문을 두드려 이르기를 나의 누이, 나의 사랑, 나의 비둘기, 나의 완전한 자야 문을 열어 다오 내 머리에는 이슬이, 내 머리털에는 밤이슬이 가득하였다 하는구나

(아 5:3)내가 옷을 벗었으니 어찌 다시 입겠으며 내가 발을 씻었으니 어찌 다시 더럽히랴마는


주님이 내 안에 거함으로 나의 삶의 모든 열매를 먹고 나를 통해 주의 잃어버린 양들을 먹일 때에 그 분께서 은밀히 나에게 다가오신다. 거룩한 교제를 원하시는 것이다. 

그런데 나에게 주어진 사역으로 피곤한 나는 영은 깨었으나 육체적으로 소진한 자가 된다. 

일에 치여 다시금 은밀한 교제를 원하시는 주님께 응답하지 못하게 된다. 내가 이미 은혜를 체험하고 내 모든 허물이 씻어지고, 그 분을 경험하기 위해 험한 십자가의 길을 걸었거늘, 내가 그같은 과정을 또 거쳐야 하는가?하면서 또 다시 영혼의 밤을 맞이한다. "내 마음은 깨었는데 결국 자는 자가 된 것이다." 그 분의 소리가 들려도 응답하지 못하는 영적인 게으름, 둔감함에 빠진 것이다. 은혜 뒤에 오는 침체는 신부를 더욱 괴롭게 만든다. 


(아 5:4)내 사랑하는 자가 문틈으로 손을 들이밀매 내 마음이 움직여서

나 자신의 저항에도 불구하고 신랑은 자기 부인의 틈새 안으로 그 분의 손을 밀어 넣으신다. 내 마음을 계속적으로 만지시며 내 마음을 여시는 것이다. 주님은 한 번 은혜를 경험한 자가 넘어지도록 방치하시지 않으신다. 


(시 37:24)그는 넘어지나 아주 엎드러지지 아니함은 여호와께서 그의 손으로 붙드심이로다


신실한 자가 넘어짐은 어느 때 오는가? 

내가 주님의 일을 잘 감당했다고 하는 순간 올 수 있다. 나 자신이 어느 정도 섰고, 의로우며, 순결함을 인정받았다고 하는 순간 자기 만족으로 빠질 수 있다. 그 때 주님께서는 그 의가 나 자신의 의가 아님을 또 다른 다가오심으로 보게 하신다. 나의 자기 의, 자기 교만, 자기 만족을 보게하심으로 나의 유일한 의가 오직 주님께 속한 것임을 보게 하신다. 

 

(아 5:5)일어나 내 사랑하는 자를 위하여 문을 열 때 몰약이 내 손에서, 몰약의 즙이 내 손가락에서 문빗장에 떨어지는구나


나의 허물을 인정하자마자 나는 다시 주님께 마음을 연다. 다시 주님께 마음을 여는 것이 회개이다. 돌이켜 여는 것이다. 그 분께 마음을 돌이킬 때마다 보게 되고 경험하게 되는 것은 그 분의 고난이고, 그 분의 십자가이고, 그 분의 죽음이다. 오직 그 분의 십자가의 보혈이 나를 살리신 것이다. 


(아 5:6)내가 내 사랑하는 자를 위하여 문을 열었으나 그는 벌써 물러갔네 그가 말할 때에 내 혼이 나갔구나 내가 그를 찾아도 못 만났고 불러도 응답이 없었노라


내가 다시금 회개할 때에 우리는 그 분이 들어 오셔서 나를 만지심으로 모든 슬픔을 치료하고 회복하실 것을 기대한다. 그러나 치유가 급속히 임하지는 않는다. 그 분은 내가 다시 회개 할 때 그 분 자신을 감추기도 하시며 돌아서서 사라지기도 하신다. 

내 교만함은 무엇인가? 

나만 그 분을 찾으면 그 분은 언제나 나를 다가오신다는 교만함이다. 나 중심적인 사고이다. 

그러나 내가 그 분을 찾아도 만나주시질 않을 때가 있다. 그렇게 느낄 때가 있다. 

내 혼이 나갈 만큼 고통스러운 그 분의 침묵의 순간이 있다. 

이 고통을 통하여 내 단단하고 고집스러운 성품들이 허물어 지는 것이다. 

나 중심적인 교만함이 그 분에 대한 갈망함과 겸손함으로 채워지는 것이다. 


'로고스 교회  > 아가서 강해 (잔귀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가서 6:1-3  (0) 2014.02.12
아가서 5:7-9  (2) 2014.02.06
아가서 5:1-6  (0) 2014.02.06
아가서 4:9-16  (0) 2014.02.05
아가서 4:6-8  (0) 2014.01.31
아가서 4:1-6  (0) 2014.01.30
Posted by 소리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