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92020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목적이 될 수 없다고

갈구하는 나에게 파문을 준 너는

이미 자리를 털고 일어나 있지만

그 자리엔 어느새 내가 앉아있다.

 

그냥 길을 가라고

한 마디 툭 던져진 너의 자취가

나를 주저앉게 만드는 건

부끄러운 나의 성 때문이리라.

 

사라져 버렸지만 널 볼 수 있는 나는

이미 너의 길을 따르고 있다.

그래. 목적은 없다.

아직도 난 부끄러운 성을 가지고 있지만

그래도 길을 가는 이유가

내겐 기쁨이 되고 있다.

 

친구야. 다시 널 볼 수 없다는 이유가

더욱 너를 친하게 만드는 이유는

같이 존재한다는

진리가

우리 가슴을 연결하기 때문이리라.

 

'개인 글 모음  > 1993-1997 대학시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망향 2  (0) 2012.08.23
망향  (1) 2012.08.22
순수 1  (0) 2012.08.22
비가  (0) 2012.08.22
서시  (0) 2012.08.22
또 다른 나  (0) 2012.08.22
Posted by 사용자 소리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