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022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제목: 설레는 기다림

본문 : 누가복음 2:25-35절 

이스라엘 민족의 전통적인 인사말은 샬롬(평안)이지만 예수님의 부활을 경험한 초대교회 성도들의 인사말은 마라나타, “?주 예수여 오시옵소서,”? 즉 예수님을 기다리는 것이었습니다. 초대교회 성도들은 자기들이 경험한 예수, 부활하여 하늘로 올라가신 주가 다시 오시리라는 소망 가운데서 모든 어려움과 고난을 극복하며 살아가는 사람들이었습니다. 그런데 성경에 보면 예수님께서 태어나기도 전에 “?그리스도를 보기 전에는 죽음을 보지 않으리라”?는 말씀을 받은 사람이 있었습니다. 바로 오늘 나누게 될 시므온 입니다. 

26절에 보면 “?it had been revealed to him by the Holy Spirit that he would not die before he had seen the Lord Christ.”? 직역하면 예수님을 보기 전에는 그가 죽지 않을 것임을 성령을 통해서 계시 받았다는 것인데, 한 번 계시를 받은 것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반복적으로 그가 성령의 계시를 받았다는 뜻입니다. 어떻게 그는 성령님의 계시를 지속적으로 받을 수 있었는가? 25절에 보면 “?이 사람이 의롭고 경건하여 이스라엘의 위로를 기다리는 자라”?라고 말합니다. 

의롭다는 것은 무엇입니까? 하나님, 이웃, 나 자신과의 관계가 바르다는 소리이지요. 모든 관계의 시작은 하나님으로부터 나옵니다. 그런데 하나님과의 관계가 바른 사람이 이웃과의 관계가 바르지 못한 것은 결국 하나님과의 관계도 잘못 되어 있다는 소리입니다. 하나님과 이웃과의 관계가 바른 사람은 결국 나 자신을 올바르게 사랑하는 사람입니다. 이것이 의로운 사람입니다. 

경건하다는 것은 그가 하나님의 말씀을 꾸준히 묵상하며 기도 생활하는 사람임을 가리키고 있습니다. 헌신된 사람이라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가 이렇게 의롭고 경건하게 신앙 생활하는 이유는 자기 자신의 복과 미래를 위해서가 아니라 무엇이라 말합니까? 이스라엘의 위로를 기다리는 자라고 합니다. 

이스라엘의 위로 

  1. 이스라엘 민족의 위로
  • 말라기 선지자 이후로 400년 동안이나 선지자 없이 로마의 속국으로 소망을 잃어버린 민족을 일으키기 위해. 마치 애굽의 노예에서 해방되기를 원하는 이스라엘 백성처럼 
  1. 교회의 위로

이스라엘: 하나님께서 다스리는 나라. 신약시대의 이스라엘은 곧 교회. 따라서 교회의 회복을 꿈꾸는 사람. 

  1. 성령을 기다리는 사람

위로라는 말은 헬라어로 "파라클레스시"라는 말인데 이는 "용기를 북돋아 주는" "도와주는" "위로하는" "대신 요청하는" 더 나아가 "구원하는"의 뜻이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성령을 보내주신다고 약속하시면서 성령을 보혜사라고 부르는 데 성령이 바로 파라클레시스, 곧 위로하는 자, 도와주는 자의 의미 입니다. 즉 성령 충만하다는 것은 곧 하나님의 위로가 가득찬 사람입니다. 

즉, 그는 날마다 성령의 위로, 성령의 감동, 성령과 함께 동행하는 자라는 것입니다. 


그리스도를 보기 전에는 죽음으로 보지 아니하리라-> 이것은 소망, 약속의 말씀인 동시에 사명의 말씀이었습니다. 왜냐하면 성경에서 기다린다는 것은 그냥 가만히 앉아 그 일이 일어나기를 기다리는 것이 아니라 “?깨어서 기다린다는 의미”?였기 때문입니다. 그리스도가 오실 때 졸지 않고, 알아볼 수 있도록 늘 기름을 준비하고, 다시 말해 성령과 함께 하며 깨어 기다리라는 것입니다. (열 처녀의 비유) 

그는 이 약속을 경험하기 위해서 날마다 말씀과 기도 가운데서 성령의 도우심을 기다렸던, 그래서 성령으로부터 지속적, 반복적으로 “?네가 죽기 전에 예수님을 볼 것이다”?는 거듭된 계시를 받은 자였습니다. 그래서 평생을 성령과 동행하면서 그리스도가 오시길 깨어 기다리는 자였습니다. 

이렇게 성령과 동행했던 시므온은 어느 날, 그날도 성령의 이끌림을 받아 성전에 들어가게 됩니다. 성령께서 그를 바로 그날, 율법에 따라 태어난 지 40일이 지나 예배를 드리러 온 어린 아이를 안고 있는 요셉과 마리아를 만나게 됩니다. 

평생을 그리스도를 만날 날을 꿈꾸며 기다려온 시므온, 그것을 위해 날마다 말씀을 가까이 하며 기도하며 성령과 동행했던 시므온, 그 순간을 놓치지 않고 아기에게 다가가 하나님 앞에 기도하는 장면이 바로 29절부터 시작되는 시므온의 기도, 혹은 시므온의 찬양입니다. 

“?주재여, 이제는 말씀하신대로 종을 평안히 놓아주시는도다.”? -> 말씀의 의미를 다시 직역하면 

“?하나님, 이제 종을 편히 쉴 수 있게 해 주세요.”? “?이제 내 사명을 다 했으니, 날 평안히 하늘나라에 올라가게 해 주십시오.”? 

지금 예수님은 태어나서 막 세상으로 나왔는데, 그 예수님을 평생 기다려왔던 시므온은 이제 예수를 바라보며 이제 날 평안히 올라가게 하옵소서하고 기도하는 것입니다. 

그는 하나님의 약속, 그 약속의 성취를 보았습니다. 구원은 바로 하나님이 나에게 계시하신 약속이 성취되는 것, 기도의 응답, 이것이 우리 그리스도인들의 날마다 겪게 되는 구원의 의미입니다. 

“?내 눈이 주의 구원을 보았사오니 이는 만민 앞에 예비하신 것이요 이방을 비추는 빛이요 주의 백성 이스라엘의 영광이니이다.”? (30-32) 

시므온의 이 기도 “?주여, 이제는 종을 평안히 놓아주십시오.”?하는 이 기도, 이 찬양은 초대교회 때부터 지금까지 오랫동안 임종의 자리에서 드렸던 임종의 기도였습니다. 이런 믿음의 기도, 평생의 사명을 완수하며 믿음과 평화의 기도를 드렸던 자는 누구입니까? 바로 그리스도를 믿는, 성령의 인도하심을 받는 신앙인들이었습니다. 세상이 알아보지 못하는 예수 그리스도의 강림과 그 분을 만난 기쁨에 감격한 사람들이 평생의 소원을 이루며 드렸던 기도입니다. 이제 죽음의 모든 두려움에서 벗어나서, 나의 일생의 사명을 이루고, 내 평생의 숙제를 다했다, 이젠 나의 구원과, 내 민족, 내 교회를 위한 하나님의 약속을, 그 약속의 성취를 내가 받았고, 경험했다는 믿음의 고백 끝에 초대교회로부터 지금까지 수많은 그리스도인들이 그들의 마지막 순간 잊지 않고 “?주님, 이제 나를 평안히 잠들게 하소서.”?하며 평화의 기도를 드릴 수 있었던 것입니다. 

이 기도는 또한 교회 역사에서 임종의 순간 뿐만 아니라 매일 매일 하루의 삶을 마감하고 잠에 드는 잠자리에서 했던 기도입니다. 말하자면 이 기도가 가장 많이 쓰인 것은 성도의 매일 매일의 잠자리에서였습니다. 잠들기 전에 매일 같이 “?주여 나를 평안히 잠들게 하옵소서, 이제 나를 평화로이 쉬게 해 주세요”?라고 하는 기도는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까? 

경건하고 의로운 그리스도인들은, 기독교 영성의 역사에 있어서 하나님과 함께 하고자 했던 수많은 믿음의 선배들은 하루를 마감하고 잠들 때 마다 자신의 죽음을 기억했습니다. 나이가 젊으나 늙으나 경건했던 그리스도인들은 잠들기 전 이런 마음가짐으로 잠을 청했던 것 같습니다. 

“?주님, 이렇게 하루를 마쳐 잠자리에 들듯, 내 인생도 언젠가 마칠 때가 오겠지요. 이렇게 하루의 노고를 마치고, 오늘 하루의 믿음의 경주를 마치고 주님 앞에 평화롭게 날 쉬게 해 달라고 기도하듯, 내 인생 마지막까지 내 인생의 노고를 쉬지 않게 하시고, 나에게 맡겨진 사명을 다 감당하게 하시고, 내가 잠들 때, 아무 걱정 없이 평안히 날 쉬게 해 주세요.”?라고 날마다 잠자리에 들면서 경건한 크리스찬들은 기도해왔던 것입니다. 

성탄

우리가 알다시피 예수님이 태어난 날은 아무도 알지 못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해마다 성탄을 지키는 이유는 바로 이 “?기다림”?의 의미가 있기 때문이다. 

예수님이 태어나실 때는 400여년 동안 선지자가 활동하지 않았던 때다. 선지자가 활동하지 않았다는 것은 말씀이 사라졌다는 것이다. 400년이란 기간은 이스라엘 백성이 애굽에서 종살이한 기간을 연상시킨다. 말씀이 희귀하다는 표현은 사무엘이 태어날 때를 묘사할 때 표현된 말이다. 

그 때에도 사람들은 새 날을 기다렸다. 하나님이 애굽에서부터 해방시키실 그 날, 사무엘을 통해 기도의 때가 시작되고 다윗의 새 나라가 건설되는 그 날…?기다림은 하나님의 역사로 응답되었다. 



예수님이 오실 때도 마찬가지 였다. 이 때의 성경의 기사를 보면 예수님을 기다리는 자와 오히려 예수님이 오시는 것을 막으려 했던 자, 그리고 아무런 생각 없이 사는 사람들로 나눌 수 있다. 

희한하게도 예수님 나실 때 미리 그 분을 쫓아 기다린 사람은 이스라엘 사람이 아닌 동방박사 였다. 이스라엘 어느 누구도 말씀에서 계시된 메시야의 탄생 소식에 반응하지 않았다. 

동방박사는 구약의 멜기세덱 처럼 이스라엘 역사 밖의 사람이다. 

그 소식을 듣고 헤롯 대왕은 메시야의 나심을 막으려 그들을 회유하고 아이들을 죽이라 명한다. 그는 예수님의 나심을 막으려 한 자다. 왜 그랬을까? 바로 자신의 안위를 위해서다. 예수님이 오시면 자신이 왕된 자리를 내어 주어야 하기 때문이다. 자신이 왕 되어 살고자 하는 사람은 주님을 기다리지 않는다. 

더 충격적이게도 헤롯왕과 함께 거했던 제사장들과 서기관들은 하나님의 말씀을 담당했던 자였고, 구약의 예언도 잘 알고 있는 자들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메시야를 기다리는 쪽에 서지 않고 헤롯의 편에 서서 어린 아이들을 죽이는 공범자가 된다. 왜? 겉으로는 말씀을 지키는 자였지만 그들이 지키고자 했던 것은 말씀이 아니라, 메시야가 아니라 헤롯과 똑같은 자기의 안위였기 때문이다. 

그들은 이대로가 좋은 사람들이다. 변화가 싫은 사람들이다. 기다릴 대상이 사라진 사람들이다. 그들의 기도는 그냥 이대로, 매일 똑같이, 그럭저럭 살고자 하는 사람들이다. 그들은 지금 이대로를 위해 예배하던 자들이었다. 

그런데 시므온과 이후 나오는 안나는 간절히 기다리는 사람들이었다. 

그들이 믿은 것은 죽은 종교적 행위가 아니라 살아있는 말씀이었고 약속된 계시였다. 

그들은 말씀이 희귀한 시기에도 불구하고 말씀안에 거하였고 약속을 기다렸다. 

말씀을 살아가는 자들은 환경이 어떻고, 교회가 어떻고, 시대가 어떻고 상관없이 살아있는 생령으로서 산다. 

그들이 기다렸던 것은 자신의 안위가 아니라 이스라엘의 위로였다. 

이스라엘에 말씀이 살아나도록, 메시야가 오시도록, 새 날이 열리도록, 하나님의 나라가 임하도록…?

간절히 기다리는 시므온과 안나에게 하나님은 예수의 탄생에 함께 하도록 그들의 기다림을 채워주셨다. 

성탄이다. 이미 오셔서 부활하신 그리스도의 탄생을 또 기리는 것은 단지 기념의 의미가 아니다. 

성탄은 기다림이다. 설레는 기다림이다. 

세계의 외신들은 한국의 촛불집회를 보도하며 폭력없이 저항하는 그들의 모습에 경탄을 보낸다. 

세계 어느 선진국도 그 많은 사람들이 모인 적도, 그런 사람들이 모여서 평화적으로 집회한 적을 본 적도 없다. 간디라는 개인이 비폭력 저항 운동을 벌인 것도 역사적인 사건으로 남겨진 일인데 이렇게 수많은 사람들이 폭력없이, 충돌없이 저항하는 것을 바라보며 정치는 후진국이지만 시민은 선진국이라는 표현을 앞다투어 쓰고 있다. 

그들이 손에 들고 있는 촛불의 의미도 기다림이다. 새날이 올 것을 기다리는 기다림이다. 그런데 아마도 각자가 바라는, 기다리는 기다림은 제각각이기에 그들의 촛불은 시간이 지나도 또 다른 제목을 가지고 꺼지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성도의 기다림은 끝이 있는 기다림이다. 안식이 있는 기다림이다. 응답하시는 기다림이다. 하나님의 역사, 하나님의 나라를 위한, 이스라엘의 위로를 위한 기다림이다. 

스타벅스와 같은 단체들을 통해 세상은 Christmas, 예수의 경축일을 Happy Holiday, 사람을 위한 축제일로 바꾸고자 시도한다. 예수가 주인 된 날이 아닌 자기의 안위, 즐거움을 위한 날로 바꾸고자 한다. 설레는 기다림이 아닌 자기를 위해 즐거워하는 여러 휴일 중의 하나가 되게 한다. 

성탄의 기다림의 대상은 인류에게 주신 단 하나의 가장 위대한 선물, 바로 예수를 위한 설레는 기다림이다. 

Posted by 소리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은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6.12.10 02:22

    주님의말씀 다시읽게되어 감사합니다 .....^o^

  2. 소리벼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6.12.10 12:53 신고

    기다려 주셔서 감사합니다. 님의 말씀이 말씀을 전하는 저에게도 큰 위로와 격려가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