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2019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사순절 제 8 일 -승리의 날 


(에 9:12)왕이 왕후 에스더에게 이르되 유다인이 도성 수산에서 이미 오백 명을 죽이고 멸하고 또 하만의 열 아들을 죽였으니 왕의 다른 지방에서는 어떠하였겠느냐 이제 그대의 소청이 무엇이냐 곧 허락하겠노라 그대의 요구가 무엇이냐 또한 시행하겠노라 하니

(에 9:14)왕이 그대로 행하기를 허락하고 조서를 수산에 내리니 하만의 열 아들의 시체가 매달리니라

(에 9:15)아달월 십사일에도 수산에 있는 유다인이 모여 또 삼백 명을 수산에서 도륙하되 그들의 재산에는 손을 대지 아니하였고

(에 9:16)왕의 각 지방에 있는 다른 유다인들이 모여 스스로 생명을 보호하여 대적들에게서 벗어나며 자기들을 미워하는 자 칠만 오천 명을 도륙하되 그들의 재산에는 손을 대지 아니하였더라

(에 9:23)유다인이 자기들이 이미 시작한 대로 또한 모르드개가 보낸 글대로 계속하여 행하였으니

(에 9:24)곧 아각 사람 함므다다의 아들 모든 유다인의 대적 하만이 유다인을 진멸하기를 꾀하고 부르 곧 제비를 뽑아 그들을 죽이고 멸하려 하였으나

(에 9:25)에스더가 왕 앞에 나아감으로 말미암아 왕이 조서를 내려 하만이 유다인을 해하려던 악한 꾀를 그의 머리에 돌려보내어 하만과 그의 여러 아들을 나무에 달게 하였으므로

  • 아달월 십사일 (하나님의 D-Day) 유대인이 멸망하게 될 날이었습니다. 그러나 상황은 반전되어 유대인의 원수들이 멸망하는 날로 바뀌게 되었습니다. 결국 유대인에게 있어서 이날은 하나님의 인도와 보호하심을 직접적으로 체험하게 된 구원의 날이요, 승리의 날이 되었던 것입니다. (모르드개와 에스더, 모든 이스라엘 백성의 금식) 
  • 에스더의 두 가지 청: 끝까지 진멸하라, 나무에 매달라. 
  • 부림절: 슬픔이 변하여 기쁨이 되고 애통이 변하여 길한 날이 되었으니... How? 왕 앞에 나아감으로... 


2. (시 138:1)내가 전심으로 주께 감사하며 신들 앞에서 주께 찬송하리이다

(시 138:2)내가 주의 성전을 향하여 예배하며 주의 인자하심과 성실하심으로 말미암아 주의 이름에 감사하오리니 이는 주께서 주의 말씀을 주의 모든 이름보다 높게 하셨음이라

(시 138:3)내가 간구하는 날에 주께서 응답하시고 내 영혼에 힘을 주어 나를 강하게 하셨나이다

(시 138:7)내가 환난 중에 다닐지라도 주께서 나를 살아나게 하시고 주의 손을 펴사 내 원수들의 분노를 막으시며 주의 오른손이 나를 구원하시리이다

(시 138:8)여호와께서 나를 위하여 보상해 주시리이다 여호와여 주의 인자하심이 영원하오니 주의 손으로 지으신 것을 버리지 마옵소서

  • 주의 말씀을 주의 모든 이름보다 높게...주의 성실하심과 인자하심. 
  • 간구하는 날에 응답하시고 내 영혼에 힘을 주어 나를 강하게 

     (빌 4:6)아무 것도 염려하지 말고 다만 모든 일에 기도와 간구로, 너희 구할 것을 감사함으로 하나님께 아뢰라

     (빌 4:7)그리하면 모든 지각에 뛰어난 하나님의 평강이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너희 마음과 생각을 지키시리라



(마 7:7)구하라 그리하면 너희에게 주실 것이요 찾으라 그리하면 찾아낼 것이요 문을 두드리라 그리하면 너희에게 열릴 것이니

(마 7:8)구하는 이마다 받을 것이요 찾는 이는 찾아낼 것이요 두드리는 이에게는 열릴 것이니라

(마 7:9)너희 중에 누가 아들이 떡을 달라 하는데 돌을 주며

(마 7:10)생선을 달라 하는데 뱀을 줄 사람이 있겠느냐

(마 7:11)너희가 악한 자라도 좋은 것으로 자식에게 줄 줄 알거든 하물며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께서 구하는 자에게 좋은 것으로 주시지 않겠느냐

(마 7:12)그러므로 무엇이든지 남에게 대접을 받고자 하는 대로 너희도 남을 대접하라 이것이 율법이요 선지자니라

  • 아버지가 내 삶의 왕인가? 그 왕이 내 아버지인가? 그 분을 의지하고 신뢰하는가? 그 분이 나를 고달프게 하는 것이 아니라 선을 배푸실 분이라는 것을 확신하는가? 그 분께서 나에게 주시는 것이 좋은 것인가? 
  • 내가 아버지께 받기를 원하는 것만큼 나는 아버지를 대접하는가? 


Posted by 사용자 소리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