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22020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무엇을 바라보며 사는가? (창 13:15-16절)

 

토요일 새벽예배를 마치고 성도님들과 함께 다과를 먹으면서 교제하면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는데, 갑자기 "쥐"에 대한 이야기를 하게 되었습니다. 다과를 거의 마쳐서 다행이지만 그럼에도 쥐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것만으로도 몸에 소름이 돋고 근질근질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쥐를 보고 기분이 좋아지는 사람은 아마 거의 없을 것입니다.

 

1920년대 초반 이제 갓 스물이 넘은 한 청년이 만화가가 되기를 꿈꾸며 열심히 그림을 그렸습니다. 신문사나 잡지사마다 자신의 그림을 보내보았지만 번번히 거절당하고 실패에 실패를 거듭하였습니다. 납에는 일을 하고 밤에는 열심히 그림을 그렸지만 계속되는 거절에 돈도 점점 떨어져갔습니다.

어떤 글에는 하숙집이라고도 하고 어떤 글에서는 교회 창고에서 살았다고 하는데 여하튼간 가난한 만화가였던 그가 사는 방에는 는 조그만 생쥐가 끊이질 않았습니다. 처음엔 그도 소름이 끼치고 어떻게든 쫓아내고 싶었지만 조그만 생쥐를 잡기란 쉽지 않은 일이었기에 시간이 지나면서 오히려 먹이도 주고, 하다보니 생쥐도 이 청년을 보고 도망하지도 않고 함께 사는 처지가 되었습니다. 그렇게 지내면서 그 생쥐의 모습을 보면서 오히려 가난한 자신의 삶에 위로를 받고, 친근해지기 시작하면서 그 생쥐를 그리기 시작합니다. 누구이야기인 줄 아시겠습니까? 바로 월트 디지니가 미키 마우스의 탄생이야기입니다.

 

누구나가 소름 끼쳐 하는 그런 생쥐를 보면서 그에게 오히려 친근하고 명랑한 미키마우스를 발견하고, 그 캐릭터 하나로 월트 디지니는 승승장구하며 만화 뿐만 아니라 에니메이션, 영화, 놀이동산 등 모든 아이들의 친구가 되고 그 중심에 미키 마우스가 있는 것입니다.

 

비슷한 시기에 톰과 제리, 조금 지나 스파이더맨..... 다 남들이 혐오하는 대상을 독특한 시선으로 바라보며 끄집어낸 누군가의 눈으로 말미암아 대 전환을 맞이한 캐릭터들이다.

 

 

  • 그리스도인에게 있어서 하나님의 시선으로 세상을 보고 자신을 보는 것을 비전(Vision)이라 한다.

비전은 남이 볼 수 없는 것을 보는 것이고, 하나님의 시각으로 밖을 보고 내 안을 보는 것이다.

 

비전은 말씀을 깨닫는 데서부터 시작된다.

말씀을 깨달으면 눈이 열리고 눈이 열리면 변화가 시작된다.

 

그래서 성경은 끊임없이 깨닫는 것을 강조한다.

[시 49:20] 존귀하나 깨닫지 못하는 사람은 멸망하는 짐승 같도다

[호 4:14]......깨닫지 못하는 백성은 망하리라

[마 13:15] 이 백성들의 마음이 완악하여져서 그 귀는 듣기에 둔하고 눈은 감았으니 이는 눈으로 보고 귀로 듣고 마음으로 깨달아 돌이켜 내게 고침을 받을까 두려워함이라 하였느니라

 

왜 보지 못하고, 듣지 못하고, 깨닫지 못하는가? 고침받을까 두렵고 변화하기를 두려워하기 때문이다.

 

  • 사람들은 눈에 보이는 것을 객관적으로 보는 것 같지만 대개 보이는 대로 보는 것이 아니라 보려는 대로 본다. 우리의 생각대로 보는 때가 더 많다.

똑같은 것을 보아도 선입견이 들어가고 편견이 들어가서 볼 때가 훨씬 더 많다.

가나안 땅을 정탐하던 열명의 정탐꾼은 가나안 사람을 거인으로 자신을 메뚜기로 보았다. 그런데 여호수아와 갈렙은 똑같은 가나안 사람을 "우리의 밥"으로 보았다.

하나님이 함께 하는 눈으로 보니 거인 같은 자들이 밥으로 보이는 것이다.

이스라엘 모든 군사들이 골리앗을 감히 상대할 수 없는 거인으로 보았지만 다윗에 눈에는 고작 하나님을 대적하는 불한당으로 보았다.

비전은 하나님의 시각으로 세상을 보는 것이고 하나님이 함께 하시는 나를 보는 것이다.

 

하나님을 우리를 보게 하시는 분이시다. 우리에게 무엇인가를 주시기 전에 먼저 보게 하신다.

 

[창 13:14-15] 롯이 아브람을 떠난 후에 여호와께서 아브람에게 이르시되 너는 눈을 들어 너 있는 곳에서 북쪽과 남쪽 그리고 동쪽과 서쪽을 바라보라 보이는 땅을 내가 너와 네 자손에게 주리니 영원히 이르리라

 

[창 13:17] 너는 일어나 그 땅을 종과 횡으로 두루 다녀 보라 내가 그것을 네게 주리라

 

신앙은 하나님이 보라 하신 것을 보는 것이고, 보라 하신 곳을 종과 횡으로 두루 거닐며 받는 것이다.

 

망상은 근거 없이 바라는 것이다. 막연히 꿈꾸는 것이다.

그러나 비전은 하나님이 명하신 것을 바라보는 것이다. 바라보라는 것을 거니는 것이다.

 

  • 어떻게 비전을 얻게 되는가? 언제, 어디에서 비전을 받는가? 비전은 하나님께로부터 받는 것이므로 하나님 앞에서, 하나님을 통해서 얻는 것이다. 어떻게 하나님 앞에서, 하나님을 통할 수 있는가? 그가 부르실 때 멈추어야 하고, 일어나야 하고, 귀를 열어야 한다.

 

1. 말씀

말씀을 펴야 보인다. 자기가 집착하고 있는 곳을 떠날 적에 보인다.

아브라함이 본토 친척 아비집을 떠나듯이, 롯이 아브람을 떠난 뒤에, 야곱이 아버지 이삭의 집을 떠나 빈들에서 하나님의 비전을 본다.

말씀 안에서 하나님을 만날 때 우리는 비로서 참 것을 보게 된다. 참 나를 보게 되고 참 세상을 보게 되고 하나님을 보게 된다.

 

[요 3:3] 사람이 거듭나지 아니하면 하나님의 나라를 볼 수 없느니라

[마 5:8] 마음이 청결한 자는 복이 있나니 그들이 하나님을 볼 것임이요

 

거듭난 자는 물과 성령으로, 예수를 영접한 자이다. 회개하여 자신을 씻고 십자가의 보혈로서 자신을 깨끗이 한 자다.

마음이 청결한 자는 곧 거듭난 자다.

 

한 자로 보다의 의미는 "관"자를 쓴다.

보는 것에 따라 인생관이 달라지고, 가치관이 달라지고, 세계관이 달라진다. 비전이 있는 자는 세상 사람과 다른 관을 가지고 사는 자들이다.

 

  • 관점이라는 의미의 영어 “Perspective”라는 단어는 Person과 spective의 합성어이다. 그것은 개인이 바라보는 시각, 같은 사물을 보고도 달리 감지하는 개인마다의 차이를 가리키는 단어이다. 똑같은 물컵의 물을 보고 어떤 이는 “이것밖에 안남았다”라고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사람이 있는가하면 “아직도 이만큼이나 남았네”라고 표현하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관점은 바로 이 차이를 가리킵니다.

 

정탐하라 (explorer)”는 것은 바라보라는 것이고 바라본 것을 두루 다니라는 것이다. 12명의 뽑힌 자들이 가나안을 바라보기 시작하는데 열 명의 사람들은 오로지 가나안 사람들만을 바라보고, 여호수아와 갈렙은 어디를 바라보든지 하나님을 찾는다.

 

2. 어떻게 하나님의 시각으로 볼 수 있는가? - 기도

세상에 눈을 감는 자, 기도하는 자가 비전을 갖는다. 기도하는 사람은 자기 눈 대신 하나님 주신 영의 눈으로 세상을 보는 자다. 기도하는 사람은 참 것을 보고, 참 것을 보는 사람은 기도하게 된다.

 

리처드 바크의 <갈매기의 꿈> 갈매기 조나단은 높이 날기 위해 끊임없이 날개짓을 한다.

왜 높이 날기 원하는가? 멀리 보기 위해서.....

 

신앙인이 높이 날 수 있는 길은 기도하는 때이다. 기도할 때 우리의 영혼은 가장 높이 날고 멀리 보게 된다.

장대 높이뛰기 하는 선수보다 더 높이 나는 사람은 무릎꿇고 기도하는 신앙인이다.

 

헬렌켈러는 볼 수도 들을 수도 없는 자였지만 그의 전기에서 그녀는 말한다.

"시력이 없어서 불행한 게 아니라 비전이 없어서 불행한 것이다"

 

왜 기도하는가? 보기 위해서 기도하고 보여주신 것을 간절히 바라도록 기도한다.

소경 바디메오- "내가 보기를 원하나이다"

 

3. 본 자는 어떻게 살아가는가? 모험하라.

지난 주 말씀 - 하나님의 뜻을 알기 위해 신중하고, 그 뜻을 알았을 때는 신속하라.

 

하나님이 비전을 주셨을 때- 행동하라.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다. 바라 본 것을 취하라는 것이다. 바라는 것이 있는 사람은 가만히 있을 수 없다. 보여 주셨는데도 여전히 기도만 하는 사람은 어리석은 자다.

보여 주셨을 때는 기도하며 행동해야 한다.

 

[히 11:8] 믿음으로 아브라함은 부르심을 받았을 때에 순종하여 장래의 유업으로 받을 땅에 나아갈새 갈 바를 알지 못하고 나아갔으며

아브라함은 하나님의 뜻이 주어졌을 때에 망설이지 않는다. 어디인지, 거기 가면 어떻게 사는지, 어떻게 가야하는지, 그저 갈바를 알지 못했지만 떠난다.

바치라니까 망설이지 않고 아침에 일찍이 일어나 바친다.

비전이 있는 자는 움직이는 자이다.

 

모세는 하나님의 뜻을 쫓아 바로의 공주의 아들이라는 칭호를 버렸으며, 애굽의 모든 보화를 포기했다.

제자들은 예수의 부르심을 받고 배와 부친을 버려두고 예수를 좇았다.

왜 가지고 있는 것보다, 머물러 있는 것 보다 더 귀한 것을 보았기 때문이다.

 

예수는 십자가 너머의 구원을 보았기에 과감히 십자가에 달렸다. 하나님의 나라는 안전하게 걸어가는 것이 아니라 두려움을 물리치고 싸우며 나아가는 나라이다.

하나님의 나라를 향해 걸어가는 길은 인생을 건 결단이고 모험이다.

 

모험하는 자는 남이 걸어가지 않은 길을 창조한다. 사막에 길을 내고 황무지를 장미꽃길 같이 가꾼다.

쥐를 사랑받는 존재로 만들고, 십자가를 가장 아름다운 상징으로 만든다.

 

인생은 항해다. 배는 정박되어 있을 때에 아무런 가치가 없고 항해할 때에야 비로서 배의 역할을 한다.

나그네 길은 걸어가야 하는 길이고, 순례자의 길이다. 움직이지 않는 신앙인은 생명을 잃어버린 것이다.

 

4. 하나님이 비전을 통해 이루어 가시는 것

하나님을 일을 위해 우리를 부르신 것이 아니라 우리를 다듬어가시기 위해서 일을 주신다.

그렇기 때문에 하나님이 우리에게 비전을 주시는 이유는 비전을 통해 일을 완수 하는 것이 아니라 비전을 통해 우리를 완성시키고자 하시는 것이다.

성경의 인물 중에서 비전하면 가장 첫 번째로 손꼽는 인물 - 요셉, 꿈의 사람

 

그런데 성경에서 요셉을 통해 보여주시는 것은 꿈의 완성이 아니라 요셉이라는 사람의 완성이다.

세상에서는 업적을 위해 사람을 희생시키지만 하나님은 사람을 위해 일을 주신다.

모든 일의 목적은 우리를 세워가시는 데에 있다.

그렇기 때문에 비전있는 사람은 무엇보다 자신을 가꾼다.

인기는 사람들이 인정해 주는 것이고 인격은 하나님이 인정하고 다듬어 가시는 것이다.

사울은 인기 때문에 인격을 잃어버렸지만 다윗은 인기에 연연하지 않고 인격을 가꾼다.

 

그렇기 때문에 비전을 구하기 위해서 말씀을 열고

비전을 보기 이해서 기도하고

기도한 바를 갈망하며 바라며 움직이는 자는 결국 자기를 변화시키는 자이다.

 

모세에게, 이스라엘 백성에게 가나안이라는 비전을 주신 하나님은 그들을 가나안이 아닌 광야로 먼저 인도하신다.

왜? 그들을 다듬어가시기 위해서다.

그래서 비전을 품는 자는 광야를 살고, 고난을 이기고 주를 향해 뚜벅뚜벅 걸어간다.

 

눈을 들어 바라보라

 

Posted by 사용자 소리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