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92021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메시야를 만나다 1 (요 1:35-42) 

 

[요 1:35-42]

또 이튿날 요한이 자기 제자 중 두 사람과 함께 섰다가 예수께서 거니심을 보고 말하되 보라 하나님의 어린 양이로다 두 제자가 그의 말을 듣고 예수를 따르거늘 예수께서 돌이켜 그 따르는 것을 보시고 물어 이르시되 무엇을 구하느냐 이르되 랍비여 어디 계시오니이까 하니 (랍비는 번역하면 선생이라) 예수께서 이르시되 와서 보라 그러므로 그들이 가서 계신 데를 보고 그 날 함께 거하니 때가 열 시쯤 되었더라 요한의 말을 듣고 예수를 따르는 두 사람 중의 하나는 시몬 베드로의 형제 안드레라 그가 먼저 자기의 형제 시몬을 찾아 말하되 우리가 메시야를 만났다 하고 (메시야는 번역하면 그리스도라) 데리고 예수께로 오니 예수께서 보시고 이르시되 네가 요한의 아들 시몬이니 장차 게바라 하리라 하시니라 (게바는 번역하면 베드로라)

 

  • 스가랴 - 메시야를 기다리라는 Vision -> 성취 
  • 세례 요한 - 메시야의 길을 예비하라, 준비하라. 길을 뚫어라. 대로를 만들라. 돌을 제거하라. 여리고를 무너뜨려라.  
    • 회개의 세례 
    • 청빈, 순결, 증언 - 돈, 섹스, 권력 
  • 오늘 말씀 - 드디어 메시야를 만난 자들, "만나다"는 것은 경험하고 깊게 사귀다.
    • 중생에서 성결로 이어지지 않으면 진정한 만남이 아니다. 자라가야 된다. 깊어져야 한다.  

 

첫 제자- 안드레와 그 동생 시몬 베드로 - 마태, 마가, 누가복음에서 말하는 내용과 요한복음의 내용이 조금 다르다.  

  • 누구를 통하여 만나는가? 세례 요한 : 주의 길을 예비하는 자의 증언을 듣고 -> 증언, 증거, 선포를 듣고 그들은 준비되었다. 
    • 세례 요한의 증언 : "보라 하나님의 어린 양이로다" (36절) 
    • 이는 앞서 증언한 29절의 내용을 반복한 증언이다. 

[요 1:29] 이튿날 요한이 예수께서 자기에게 나아오심을 보고 이르되 보라 세상 죄를 지고 가는 하나님의 어린 양이로다

어린양 (순결, 흠 없는)  Vs 세상 죄 (더러움, 죄로 가득찬) 

그의 성품과 그의 사역, 그의 운명을 종합한 증언이다. 그는 거룩하신 자로서 세상의 모든 죄를 짊어지고 제물로 바치어질 양이다. 

 

[요 1:37-39]

두 제자가 그의 말을 듣고 예수를 따르거늘 예수께서 돌이켜 그 따르는 것을 보시고 물어 이르시되 무엇을 구하느냐 이르되 랍비여 어디 계시오니이까 하니 (랍비는 번역하면 선생이라) 예수께서 이르시되 와서 보라 그러므로 그들이 가서 계신 데를 보고 그 날 함께 거하니 때가 열 시쯤 되었더라

  • 그 증언을 듣고 그들은 예수를 따르고 예수가 따르는 것을 보시고 묻는다. 
    • 왜 예수를 따르는가? 말씀을 듣고 나서이다. 어떤 이는 병을 고치기 위해, 어떤 이는 어떤 모임을 만들기 위해, 어떤 이는 자기의 목적을 이루기 위해.... 그런데 안드레와 시몬은 요한의 증언을 통해 예수를 따른다. 
    • 처음에 예수는 그들이 따르건 말건 그의 길을 간다. 쳐다보지 않는다. 어느 때 우리가 예수를 따라도 쳐다 보지 않으실 때가 있다. 난 내 목적을 가지고 그에게 다가가지만 그는 눈길조차 주지 않는다. 
      • 기독교는 내가 다가가는 종교가 아니다. 그가 내게 다가오시는 종교이다. 이들의 만남을 다룬 다른 복음서를 읽으면 이 점이 명확해진다. 내가 다가가는 열심으로 그와의 만남이 이루어지지 않는다. 결국 그가 나를 보셔야 한다. 
    • 돌이켜 그들에게 묻는다. 주가 그들을 보았다. 그리고 물으신다. "무엇을 원하느냐?" (What do you want?) 

복음서에서, 특히 요한복음에서 주님이 자신을 따르는 자들에게 끊임없이 묻는 질문이다. 무엇을 원하느냐? 날 왜 따르느냐? 왜 신앙생활 하느냐? 왜 교회 다니느냐? 

그냥 공동체가 필요한 것인가? 

따뜻한 사랑이 필요한 것인가? 

관심받고 인정받는 제자가 되고 싶은 것인가? 아니면 주님과 함께 큰 일을 하고 싶은 것인가? 

 

눈 먼 바디메오에게, 우물 물을 뜨는 사마리아 여인에게, 한 밤 중에 찾아온 니고데모에게...그리고 나에게 주님은 물으신다. 

"무엇을 원하느냐?" 

우리가 예수님께, 교회에게, 혹 목사에게, 그리스도인에게, 정말 바라는 것은 무엇인가? 

친절, 사랑, 관심, 보호....

 

우리는 무엇을 구하는지 알고나 있는가? 아니면 그냥 너무나 익숙해져 버려서, 아니면 남들과 휩싸여서 그 목적을 잃어버리지는 않았는가? 

 

  • 안드레와 시몬이 무엇을 원하느냐?는 질문에 "랍비여, 어디 계시오니까?" 라고 대답한다. 묻는 것과 대답하는 것이 다른 것 같다. 
    • 영문으로 보면 좀 더 이해가 가까워진다. 
    • "what do you want?"  "Rabbai"..."where are you staying?" 
  • 그들은 선생을 원했다. 랍비는 학교 선생님과는 다르다. 삶의 모든 지혜와 목적과 방향을 함께 하는, 함께 동거동락하는 존재가 선생이다. 그들은 그들의 인생을 지도해줄 랍비를 원했다. 그리고 그가 어디에 머무는지 물었다. 왜? 
  • 와서 보라 (Come...and you will see) 

무엇을 원하느냐? 할 때 랍비요! 그런데 그 랍비는 어디에서 찾을 수 있습니까? 내 인생을 인도할 선생은 어디서 찾을 수 있습니까? 

예수님께서도 간격을 두고 말씀하신다. 

"와라. 그럼 보게 될 것이다."

 

신앙은 주님이 내게 다가오시는 것에서 출발하지만 그 여정은 주님께서 머무는 곳을 향하게 된다. 

그 분의 삶의 모든 방식, 그 분의 말씀, 그 분의 행동, 그 분의 기도, 그 분의 사역을 바라보며 함께 하는 것이다.    

 

신앙생활은 그 분의 부르심과 나의 머뭄이 함께 할 때 비로서 주님과의 진정한 교제가 시작되는 것이다. 

 

[요 1:41-42]

그가 먼저 자기의 형제 시몬을 찾아 말하되 우리가 메시야를 만났다 하고 (메시야는 번역하면 그리스도라) 데리고 예수께로 오니 예수께서 보시고 이르시되 네가 요한의 아들 시몬이니 장차 게바라 하리라 하시니라 (게바는 번역하면 베드로라)


주님의 오라는 명령에 순종해서 다가가자 어떤 일이 벌어지는가? 

이름이 바뀐다. 삶이 바뀐다. 아브람이 아브라함되고 야곱이 이스라엘 되듯 시몬이 게바가 된다. 

성질대로 살던 그가 요동치 않는 반석이 된다. 

 

신앙은 주님이 계신 곳에 다가가 내 이름을, 내 본질을, 내 삶을 변화시키는 것이다. 

메시야를 기다리는가? 

그와의 만남을 위해 준비하고 예비하고 있는가? 

그와 함께 자신이 바뀔 준비가 되었는가? 

당신이 주님을 통해 원하고 바라고 기도하는 것이 도대체 무엇인가? 

 

Posted by 소리별 소리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