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 향 2.

 

그리운 사람에게 편지를 쓰자.

 

아직도, 아니 예전보다도

네가 그립다고

솔직한 심정을 열어보자.

 

터무니없는 말도 좋고

부끄럽더라도 상관없지.

그저 솔직한 마음으로

빈 공간을 채우자.

 

우표 없는 편지봉투에 편지를 담아

하늘에 날리우자.

바다에 띄우자.

 

보내지지 않았다고

슬퍼하거나 가슴아파하지 말자.

 

난 솔직했을 뿐.

전해지지 않았다고

사랑이 없어지는 건 아니지.

 

시간이 지나 또 그 사람이 그리워지면

빈 공간 하얀 백지에

또 다시 사랑을 장식하자.

 

'개인 글 모음  > 1993-1997 대학시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람이 불어  (0) 2012.08.23
하늘  (0) 2012.08.23
망향 2  (0) 2012.08.23
망향  (1) 2012.08.22
순수 1  (0) 2012.08.22
비가  (0) 2012.08.2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