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2020  이전 다음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달리다굼 (마가복음 5:21-24, 35-43) 


한솔이와 한별이가 가끔씩 하는 놀이 

눈가리고 길 찾기 (수건으로 가리고 부엌에 가서 물병 가지고 오기) 

화장실로 인도하기

인도하는 자의 중요성

그리고 따라가는 자의 중요성 


눈이 되어 인도하는 사람은 주위를 잘 살펴서 혹시라도 발 앞에 무엇이 있지는 않은지 낱낱히 알려 줘야 한다. 

따라가는 사람은 전적으로 그 사람의 말을 믿어야 한다. 그리고 말을 잘 들어야 한다.  

혹시라도 한솔이가 한별이를 믿지 못하는 일이 발생하면 큰 일이 난다. 분명 어디 부딪치거나 넘어지고 만다. 

처음엔 알려줘도 '너 거짓말하는거지'하면서 안듣는다. 그런데 좀 하다보면 말을 안 듣고서는 버틸 제간이 없다. 자기는 아얘 눈이 안보이기 때문이다. 


여러분은 여러분의 인생길에 대해서 얼마나 알고 있는가? 우리 모두 인생의 긴 여정을 눈먼채 살아가는 인생들이 아닌가? 

꼭 장애가 있어야 눈이 먼 것이 아니다. 많이 배웠거나, 못 배웠거나, 부자나 가난한 자나, 자기 인생의 내일 일도 잘 알지 못하기는 마찬가지다. 

자기 죽을 날을 아는 사람이 있는가? 올해 경제가 어떻게 될지, 내가 누구를 만날지, 결혼 안 한 사람은 누구랑 결혼을 하게 될지...

우리는 우리 인생길에 대해서, 한 치 앞도 모른다. 

다 눈을 감고 암흑 속을 걸어가는 사람들이다. 

아무리 똑바로 걸으려 해도 작은 일에 우리 마음이 흔들리면 우리는 요동한다. 

혹 건강이 상하면 만사가 귀찮아진다. 

꽈당 넘어지기라도 하면 회복하기가 쉽지가 않다. 

우리 인생길이 눈을 감고 집안을 헤메는 아이들 놀이와도 같은 것이다. 


야이로라는 사람은 똑바로 살아보려고 무던히 애를 썼던 사람이다. 

회당장이라는 것은 학교로 말하면 교장 선생님이고 교회로 말하면 수석 장로 되는 분이다. 시로 말하면 시장이다. 

예수님 당시의 회당은 교육과 종교, 그리고 정치까지도 관할하는 종합기구였다. 거기의 수장이니까 지역에서는 이름꾀나 떨치던 유지였다. 그 동네 사람이라면 아무도 그 사람을 깔보지 못했을 것이다. 

그런데 그런 야이로에게도 어김없이 꽈당넘어지는 일이 발생한다. 딸이 다 죽게 된 것이다. 

병에 걸렸는지, 사고가 났는지 설명이 없다. 예수께 찾아와서 "내 딸이 죽게 되었다"고 "그 위에 손을 좀 얹어 달라"고 간구를 한다.

어떤 거만함도 딸의 죽음 앞에서는 남아 있지 않다. 그저 예수님의 손길만을 의지한다. 

아무리 남부럽지 않은 사람도 살다 보면 가진 것을 다 털어도 원하는 것을 살 수 없을 떄가 있다. 

우리는 나아만 장군의 이야기를 잘 알고 있지 않은가? 

세상에 무엇으로 사랑하는 사람의 생명을 바꿀수가 있을까? 무엇으로 자기의 몸뚱아리와 바꿀 수가 있는가? 

고난은, 염려는, 시험은, 때와 장소와 사람을 가리지 않고 언제나 우리를 위협한다. 


누구나가 평안안 삶을 원한다. 문제 없는 삶을 원한다. 

그런데 문제 없는 삶이란 없다. 

불교에서는 나라는 자아가 살아 있는 한 모든 고통이 사라질 수 없음을 말한다. 

인생의 정의를 그저 고통이라고 간단하게 말한다. 

기독교에서도 마찬가지다. 문제없는 삶을 약속하지 않는다. 

죄의 결과인 고통은 이 세상에서는 없어지지 않는다. 

단지 문제가 있어도 이길 수 있는 방법을 가르쳐 줄 뿐이다. 


하루 앞, 인생의 한 치 앞을 알지 못하는 야이로는 예수님께 매달린다. 그 분은 미래를 아시고 그리고 그것을 바꾸실 능력도 있으신 분이시다. 고난의 때에 누구를 의지하는가? 중요한 문제이다. 


야이로의 간구를 들은 예수님이 야이로를 따라 나선다. 

고통받는 자, 그리고 간구하는 자와 함께 하는 분, 그 분이 바로 예수님이시다. 그 분은 외면치 않으신다. 


그런데 가는 도중 갑자기 혈루증 앓는 여인이 와서 옷가에 손을 대는 사건이 발생한다. 

사람들이 많은 상황인데도 멈추어 서서 믿음으로 손을 댄 여인을 찾는다. 몇몇의 제자들은 지금 급하게 가야 하고 사람들이 이렇게 많은데 왜 그렇느냐고 오히려 예수님을 탓한다. 

그러나 예수님은 여인을 만나고 믿음으로 손을 대서 병이 낳은 여인의 믿음을 칭찬하신다.  


그런데 예수님과 야이로가 몇 걸음 떼지도 않아서 청천 병력과 같은 소식이 전해온다. 

"당신의 딸이 죽었나이다. 어찌하여 선생을 더 괴롭게 하나이까?" (35절) 


본격적인 신앙의 사건의 시작은 여기서부터다. 

이제까지는 야이로가 다급해서 예수님께 나왔다. 야이로가 한 것은 예수 앞에 엎드려 매달리고 간구한 것이다. 

그런데 그 과정 중에 절망의 소식이 들려온다. 

예수가 미쳐 손을 쓰기도 전에 아이가 죽었다는 소식이 들린 것이다. 

무슨 일이 발생하는지 아는가? 지금까지는 야이로가 예수님의 마음을 붙잡으려고 애썼지만 이제부터는 예수님께서 야이로의 마음을 단단히 붙잡으신다. 

야이로의 안내를 받던 예수님께서 이제 상황을 주도하신다. 

어떻게 상황을 정리하시는 줄 아는가? 


가장 먼저 하신 것은 자신의 가장 아끼는 제자 베드로와 야고보와 요한만을 데리고 가신다. 아마도 좀 전에 혈루증 앓는 여인에게서 멈추어 섰던 것을 탓했던 제자들을 떼어놓으셨을 것이다. 

집에 갔더니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아는가? 

어떤 사람들은 아이의 죽음을 통곡하며 운다. 

그리고 우는 사람들 곁에 있는 자들이 있다. 떠드는 자들이다. 

그들에게 "어찌하여 떠들며 우느냐? 아이가 죽은 것이 아니라 잔다."고 하신다. 

그 말을 들은 사람들의 반응이 어떻했는지 아는가? 

그들이 비웃더라! 

아주 짧은 한 문장이지만 사람들의 반응을 충격적으로 보여준다. 

하나님을 비웃는 자들은 도대체 왜 어떤 자들일까? 


주님이 오셨는데 그 와중에서 우는 사람들 곁에서 떠드는 자들은 어떤 자들일까? 

아마도 예수님이 늦게 오신 것에 대해서 수근수근했을 수도 있다. 다 늦은 후에 도착해서 이제 당신도 별수 없다하면서 비웃은 자들도 있었을 것이다. 

예수님께서는 그들을 다 내어 보내셨다. 그들에게 거기 똑바로 서서 내가 하는 것을 잘보라고 하지 않으셨다. 

우리같은면 자신을 비웃는 자들 앞에서 자신의 능력을 드러내고 싶을 텐데 예수님은 그저 그들을 내어 보내셨다. 

사방에서 야유가 날아오지만 신경도 안쓰신다. 사람들의 수근거리는 소리에 귀를 닫는다. 그리고 그들에게서 아얘 자리를 뜨는 것이다. 

잠시만 나가 달라 정중히 부탁하는 것도 아니다. 마구 등을 떠밀어 내보내신다. 원문을 보면 내보내시다의 동사는 성전에서 잡상인들을 내어 쫓으셨던 바로 그 동사이다. 

그리고 야이로와 자기와 함께 온 자들, 곧 베드로와 야고보와 요한만을 데리고 방으로 들어가신다. 

무엇인가? 

믿음이 흔들리지 않는 자, 기적을 믿는 자, 그리고 예수님의 능력을 간절히 바라는 자와 함께 방에 들어가는 것이다. 그것에 방해가 되는 자들, 소음을 내는 자들은 과감히 내어 쫓으신다. 

예수님은 믿지 않는 자에게 구태여 믿음을 설명하지 않는다. 그들이 짖건 말건, 비웃건 말건, 그들의 소리에 열받거나 논박하지 않고 그저 믿는 자에게, 오직 믿는 자에게 능치 못할 능력을 보이시는 것이다. 


"두려워 말고 믿기만 하라!" 그 순간에 예수님께서 야이로와 제자들에게 말씀 하신 것이다. 

어느 순간인가? 이제 상식적으로 늦었다고 하는 순간, 사람들이 예수님을 비웃고 조롱하며 떠들고 있는 그  순간, 오직 소수의 제자들과 기적이 간절히 필요한 야이로와 처만을 데리고 그들의 말에 신경쓰지 말고 믿으라고 하는 것이다. 

믿기만 하라는 것은 "보이지 않는 것을 보라는 것이다." "보이는 것에 얽매이지 말고 들리는 것에 휘둘리지 말고 세상의 논리에 좌지우지 되지 말고, 전지전능하고 창조주이신 하나님의 능력을 믿으라는 것이다. 


내가 살아 있는 동안에는 절대로 잊을 수 없는 사건


그날도 버클리 도서관에서 공부를 하고 있는데 밑에집에 사는 사모님이 전화가 와서 집에 큰 일이 났다고 빨리 오라고 그래요. 설명도 없이 그 말만 하고 끊어요. 

공부 할 것도 많은데 또 무슨 일인가? 귀찮은 마음, 분주한 마음을 뒤로하고 집에 와보니 소방차랑 경찰차들이 집앞을 가득 채우고 있습니다. 한솔이가 아파트 3층에서 떨어진 거지요. 한솔이는 이미 병원으로 실려갔다고 하고 한솔엄마는 거의 정신이 나간 상태...

얼마나 기가 막혔겠는가?  

3층에서 떨어져서 얼굴이 으스러졌다는데...도대체 실감은 나질 않고... 

그 때 도대체 누굴 붙잡을 수가 있습니까? "하나님, 도대체 무슨 일입니까?" 

"어떻게 합니까?" 

"침착하고 네 아내부터 돌봐라." "두려워 말고 믿기만 하라. 두려워 말고 믿기만 하라." 


그 사건이 우리 가정을 거듭나게 했다. 그 사건을 계기로 도서관에만 틀여밖혀 있던 저를 바꾸어서 공부보다 우선한 것이 가정이고, 신앙이고, 믿음이다는 것을 굳건히 하게 되었다. 

아내는 아내대로 자기 인생을 되돌아 보고 일하면서도 공부할 수 있도록 기도하게 되었고, 무엇보다 온전한 가정을 가꾸게 했다. 

그 사건이 없었다면 로고스 교회 사건이 터졌을 때에 나는 내 공부만 생각하며 목회를 피하는 자가 되었을 것이다. 

하나님은 하나 하나 사건을 통해서 믿음을 굳건히 하고 가정을 세우고 교회를 세워 나간 것이다. 


성경은 우리에게 고난이 없다고 얘기 하지 않는다. 단 어떤 고난이 와도 두려워 하지 말라고 말한다.  

어떤 고난이 와도 하나님의 오른팔로 우리를 돌보시고 주의 날개 안에 거하게 하신다고 말씀하신다. 

내가 물 가운데를 지나도, 불가운데를 지나도 나와 함께 해 주신다고 말씀하신다. 

그러니 두려워 말고 믿기만 하라는 것이다. 


사람은 고난을 당하면 절망한다. 절망은 바라는 것이 다 끊어졌다는 것이다. 꿈꾸던 것이 다 사라졌다는 것이다. 꿈꾸지 않는 자, 바라지 않는 자는 이미 죽은 자이다. 절망하는 자는 우울해지고 절망하는 자는 그래서 자살한다. 

신앙인은 고난을 당하면 인내한다. 그리고 소망한다. 하나님이 나와 더 가까이 함께 하시기를 소망한다. 그래서 신앙인의 고난은 하나님의 능력이고 동행이고 감사이고 찬양인 것이다. 

우리가 해야 할 것은 두려워 말고 믿는 것이다. 


예수님은 딸에게 가서 달리가굼!하고 외치신다. 

달리다굼’이란 말은 원문이 Ταλιθα κουμ(탈리다 쿰)인데, 이 말은 예수님 당시에 팔레스틴에서 통용되던 아람어 ‘탈리다 쿰’에서 유래한 말이다. 

‘탈리다’는 ‘연약한 것, 불쌍한 것, 미천한 것’을 뜻하는 단어로서 여기에서는 ‘소녀'를 뜻한다. ‘쿰’은 ‘일어나라’는 말인데 이 말의 합성어가 ‘달리다굼’인 것이다. 

이 ‘달리다굼’은 당시의 가정에서 일상화 된 용어였다. 곧 아버지와 어머니가 어린아이들을 깨울 때 사용한 단어로서 "자녀들에게 아들 일어나!"하며 깨우던 일상용어이다.


성경에서는 이 "일어나라"는 용어가 중요한 순간마다 반복적으로 쓰인다. 

(수 7:10) 여호와께서 여호수아에게 이르시되 일어나라 어찌하여 이렇게 엎드렸느냐 (아이성에서 패한 뒤에) 

(사 60:1) 일어나라 빛을 발하라 이는 네 빛이 이르렀고 여호와의 영광이 네 위에 임하였음이니라

(눅 7:14) 가까이 가서 그 관에 손을 대시니 멘 자들이 서는지라 예수께서 이르시되 청년아 내가 네게 말하노니 일어나라 하시매 (나인성 과부의 아들이 관에 실려서 나갈 때에) 

(행 12:7) 홀연히 주의 사자가 나타나매 옥중에 광채가 빛나며 또 베드로의 옆구리를 쳐 깨워 이르되 급히 일어나라 하니 쇠사슬이 그 손에서 벗어지더라 (감옥에 갇힌 베드로에게) 

(엡 5:14) 그러므로 이르시기를 잠자는 자여 깨어서 죽은 자들 가운데서 일어나라 그리스도께서 너에게 비추이시리라 하셨느니라


믿음 없는 사람은 언제나 자기 생각의 한계 안에서만 살아갑니다. 그러나 믿는 자는 하나님의 한계 안에서 살아갑니다.

믿음 없는 사람은 자기가 보는 한계 안에서 살아가지만 믿음의 사람은 하나님의 안목으로 살아갑니다. 

믿음 없는 사람은 언제나 현실을 바라보며 소망을 잃어버리지만 믿음의 사람은 보이지 않는 창조적인 미래를 바라보면서 살아갑니다. 

믿음 없는 백성들은 사막에서 물이 없어 죽는다고 아우성을 쳤지만 믿음 있는 모세는 사막에서 샘을 내시는 하나님을 믿었습니다. 

믿음 없는 백성들은 홍해 앞에서 이젠 끝이라고 절망했지만 믿음 있는 모세는 바다에서도 길을 내시는 하나님을 믿었습니다. 

믿음 없는 데마는 세상의 것을 보고 갔지만 믿음 있는 바울은 하늘의 것을 보고 갔습니다. 


저는 우리 로고스 교회 성도님들이 하나도 빠짐없이 믿음있는 자가 되기를 소망하고 기도합니다. 

예수님이 가는 곳마다 베드로와 야고보와 요한을 데리고 가시듯, 예수님이 일하는 현장에 여러분들이 함께 하기를 바랍니다. 

중간에 너희는 여기 남아라하며 뒤쳐지는 신앙인이 나오지 않기를 기도합니다. 

예수님의 행적을 보면서 왜 이렇게 늦게 왔냐고, 지금 와서 뭐하냐고, 이제 끝났다고, 늦었다고 비웃는 자들이 나오지 않기를 바랍니다. 


여러분 하나님의 시간에는 늦은 것이 없습니다. 그 분의 때가 맞는 떄입니다. 

달리다굼! 

연약한 자여 일어날 지어다. 

깨어라 일어나라

사순절, 이제 마지막 고난 주간을 앞두고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시험에 들지 않도록 깨어 기도하라고 하셨습니다. 

성탄때만 되면, 부활절 때만 되면, 이 중요한 절기 떄마다 넘어지는 자들이 있습니다. 

일어나야 합니다. 

이젠 모든 연약함의 싸이클을 끊어버려야 합니다. 

일어나십시오. 그리고 두려워 말고 믿으십시오.         

 

Posted by 사용자 소리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제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07.15 04:42

    감사하며 은혜받고 갑니다..하나님의 축복이 그득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