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18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기      도

 

당신과 만나기 위해 난 꼬불꼬불 꼬여 있는

내 마음의 복잡한 길들을 헤매어야 합니다.

 

가시덤불을 치우고

돌멩이를 거두면서

가장 은밀한 곳, 당신이 앉아 있는 그 방문의 큰 돌 문을

치워야 합니다.

 

내 안의 깊은 돌을 제하지 않으면 난 당신께 한마디

말조차 할 수 없습니다. 아무리 소리쳐도

한 마디 말도 당신이 들을 수조차 없습니다.

 

내가 보기 싫어서 내팽개쳤던 그 쓰레기장 같은 찌꺼기들을

난 하나하나 주워 담아야 하고

벌거벗은 내 모습 그대로를

당신께 보여 드려야 합니다.

 

그런데

그토록 수치스럽고

부끄럽고 더러웠던

내 마음 가장 깊은 내 모습을

당신은 비로소

어루만져 주십니다.

 

그리고 그 모습을 그냥 사랑해주십니다.

 

'개인 글 모음  > 목회컬럼'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도  (0) 2018.09.08
주여 보기를 원하나이다  (0) 2018.07.14
부활, 새로운 해의 소망  (0) 2018.01.13
송구영신, 옛 것을 보내고 새 것을 맞다!  (0) 2018.01.13
고독(solitude)와 관계(relationship)  (0) 2018.01.13
한 사람  (4) 2017.08.12
Posted by 소리벼리
TAG